카렐 차페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카렐 차페크
Karel Čapek

출생 1890년 1월 9일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 말레 스바토뇨비체
사망 1938년 12월 25일 (48세)
체코슬로바키아 체코슬로바키아 프라하
국적 체코슬로바키아 체코슬로바키아
학력 프랑스 파리 대학교 대학원 철학석사
직업 소설가
극작가
아동문학가
수필가
언론인
시인
문화비평가
소속 체코슬로바키아 민중신문 논설위원
친척 요세프 차페크(형)

카렐 차페크(체코어: Karel Čapek 듣기 , 1890년 1월 9일 - 1938년 12월 25일)는 체코슬로바키아소설가이자 극작가로 외국에서 널리 번역 공연된 소수 작가중의 한 사람이다. 체코 어로 작품 활동을 하였으며 20세기 체코 문학에서 가장 중요한 작가 중의 하나로 꼽힌다.

일대기[편집]

카렐 차페크는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현재는 체코 공화국)의 말레 스바토뇨비체(Malé Svatoňovice)에서 출생하였으며 그로부터 얼마 되지 않아 우피체(Úpice)로 옮겨갔다. 흐라데쯔 크랄로베(Hradec Králové)에서 김나지움에 다니던 도중 반오스트리아 모임을 조직했다는 것이 드러난 후 브르노(Brno)로 학교를 옮겨야만 했다. 1915년프라하에서 철학 학부를 마친 후 베를린파리에서 철학을 공부했다.

병이 있었기 때문에 징집되지 않았고 제1차 세계 대전에 참여하지 않아도 되었지만 전쟁은 그에게 큰 영향을 주었다. 학업을 마친 후에 짧은 기간 저명한 가문에서 가정 교사를 하다가 곧 언론계에 투신했다. 몇몇 잡지의 편집인으로 일했다.

1921년부터 1923년까지 비노흐라드 극장(Vinohradské divadlo)의 극작가로, 1925년부터 1933년까지 체코슬로바키아 펜클럽 회장으로 활동했다.

작품 세계[편집]

그의 작품의 일부는 형 요세프(Josef)과의 합작으로 이루어졌는데 가장 잘 알려진 작품은 <R.U.R>(Rossum's Uni­versal Roberts)과 <곤충희극>(1921)이다. <R.U.R>은 유토피아적인 희곡으로서, 로봇을 등장시켜 로봇이란 말을 최초로 세상에 알려준 것으로 유명하다. 여기서 로봇은 현대 기술 문명의 비인간화 위협을 상징한 것으로 독일의 표현주의 연극에서 영향을 받았다.

로봇은 권력을 잡고 인간을 말살한다. 그러나 로봇은 생식이 불가능하였는데, 기적이 일어나서 두 로봇이 사랑을 하게 된다는 이야기로, 기계문명의 위협 속에서도 인간은 살아남을 것이라는 낙관적 결론을 내리고 있다. <곤충희극> 역시 같은 주제를 다룬 것으로 곤충의 탈을 쓴 인간성을 아이러니컬하게 묘사하고 있다. 그외에 장수(長壽)의 욕망을 다룬 <마크로폴로스 비밀>과 <R.U.R>의 속편으로 로봇이 파괴해 놓은 세계를 제거하는 인간을 그린 <창조자 아담>(1927), 최후 작품으로 독재정치와 전쟁의 참화를 다룬 <어머니>(1938)가 있다.

학력[편집]

로봇의 어원[편집]

그는 오늘날 전 세계적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는 '로봇(robot)'이라는 말을 만들어 낸 것으로도 유명하다. 이 단어는 1920년에 발표된 R.U.R. (Rossum's Universal Robots)에서 처음 사용되었다. 실제로 이 단어를 처음 생각해 낸 사람은 카렐 차페크의 형인 요세프 차페크(Josef Čapek)이다. 카렐 차페크는 『옥스퍼드 영어 사전』의 어원 담당자에게 짤막한 서신을 보내 요세프가 신조어를 만든 장본인이라고 직접 보고했다.

로봇(robot)이라는 말은 단어 자체로 '노예', 비유적으로 '고된 일'을 뜻하는 체코어와 슬로바키아어 로보타(robota)에서 온 말이다. 이 단어의 어원은 고 교회 슬로바키아어 라보타(rabota →노예 상태, 현대 러시아어로 '노동')이며, 이는 인도-유럽어족 어원 orbh-에서 유래하였다. 아르바이트(독일어: Arbeit →일, 노동)와 같은 어원이다.

작품 목록[편집]

소설[편집]

  • 『절대성의 공장』(1922년)
  • 『호르두발』(1933년) ― 차페크 소설 3부작
지만지(2010) 권재일 옮김|ISBN 978-89-6406-646-1
  • 『별똥별』(1934년) ― 차페크 소설 3부작
  • 『평범한 인생』(1934년) ― 차페크 소설 3부작
  • 『크라카티트』(1924년)
  • 『도롱뇽과의 전쟁Valka Mloky』(1936년)
열린책들(2010) 김선형 옮김|ISBN 978-89-329-1061-1
  • 『작곡가 폴틴의 삶과 작품』(1939년) ― 미완성 소설
  • 『그리스도의 십자가』― 단편집
  • 『고통스러운 이야기들』― 단편집
  • 『왼쪽 호주머니에서 나온 이야기』― 2부작 단편집
  • 『오른쪽 호주머니에서 나온 이야기』― 2부작 단편집


희곡[편집]

  • 『R. U. R. ― Rossum's Universal Robots』(1920년)
리젬(2010) 조현진 옮김|ISBN 978-89-92826-43-3
  • 『강도』(1920년)
  • 『곤충의 생활』(1921년) ― 요세프 차페크와 공저
  • 『사랑이라는 숙명적 게임』(1922년) ― 요세프 차페크와 공저
  • 『마크로풀로스의 비밀』(1922년)
『곤충극장』열린책들(2012) 김선형 옮김|ISBN 978-89-329-1204-2
  • 『창조자 아담』(1927년)
  • 『어머니』(1938년)

동화[편집]

  • 『아홉 편의 동화: 그리고 또 하나의 이야기』(1932년)
  • 『다셰니카: 어느 강아지의 일대기』(1933년)

에세이집[편집]

  • 『어휘 비판』(1920년)
  • 『빛나는 심연 외(外)』(1916년) ― 요세프 차페크와 공저
  • 『원예가의 열두 달』(1929년)
  • 『마르시아스: 혹은 문학의 언저리에서』(1931년)
  • 『북유럽 여행기』(1936년)
  • 『나는 개와 고양이를 길렀다』(1939년) ― 요세프 차페크와 공저

칼럼집[편집]

  • 『달력』(1940년)
  • 『사람들에 대하여』(1940년)
  • 『나뭇가지와 월계수』(1947년)
  • 『칼럼의 영역』(1957년)

시집[편집]

  • 『정열의 춤』(1946)

서한집[편집]

  • 『이탈리아에서 보낸 편지들』(1923년)
  • 『영국에서 보낸 편지들』(1924년)
  • 『스페인 여행』(1930년)
  • 『네덜란드 풍경』(1932년)
  • 『올가에게 보낸 편지』(1971년)
  • 『아니엘카에게 보낸 편지』(1978년)
  • 『서랍장에서 나온 편지』(1980년)

인터뷰집[편집]

  • 『T.G. 마사리크와의 대화 1: 젊음의 시대』(1928년)
  • 『T.G. 마사리크와의 대화 2: 인고의 세월』(1931년)
  • 『T.G. 마사리크와의 대화 3: 삶에 대한 숙고』(1934년)

우화 및 소품집[편집]

  • 『출처가 수상쩍은 이야기들』(1932년)
  • 『우화, 그리고 짧은 글』(1946년)
  • 『카렐 차페크 일곱 편의 풍자시』(1946년)
  • 『요세프 호로우시카 스캔들』(1977년) ― 풍자 2부작
  • 『코웁카 편집장의 위대한 꿈』― 풍자 2부작

문예 소품집[편집]

  • 『사사로운 것들』(1925년)
  • 『집에서 찍은 사진』(1953년)
  • 『우리를 둘러싼 것들』(1954년)

비평집[편집]

  • 『창조에 관한 비망록』(1959년)
  • 『요나단을 위한 자리!』(1970년) ― 문화 비평 에세이집
  • 『테이블 아래 시간의 부스러기』(1975년)평집

모음집[편집]

  • 『둑에서 바라본 나날들의 흐름』(1966년) ― 잡지 기사 모읍집
  • 『영화 대본』(1988년) ― 영화 단상 모음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