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의 나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침묵의 나선 이론 (독일어: Die Theorie der Schweigespirale, 영어: Spiral of silence)은 정치학대중매체에 관한 이론이다. 1966년 독일의 사회과학자 엘리자베스 노엘레-노이만(Elisabeth Noelle-Neumann)이 발표한 〈Öffentliche Meinung und Soziale Kontrolle→여론과 사회 통제〉에서 제시되었다.

하나의 특정한 의견이 다수의 사람들에게 인정되고 있다면, 반대되는 의견을 가지고 있는 소수의 사람들은 다수의 사람들의 고립에 대한 공포로 인해 침묵하려 하는 경향이 크다.[1] 침묵의 나선 이론은 이러한 현상에 주목하고 있는 이론이다.

핵심 내용[편집]

각 개인들은 새로운 생각에 당면했을 때 각자 재빠른 판단을 하게 된다. 이때 개인들이 가지고 있는 유사통계적 감각기관(a quasi-statistical sense organ)을 통해 자신이 판단한 생각이 그 의견을 지지하는 것이면 더욱 자신있게 말하게 된다. 만일 그렇지 않으면 각 개인들은 침묵하여 결국 양방의 결속이 침묵의 나선 효과를 가져오게 된다.[2]

노이만의 4단계 가설[편집]

노이만이 그의 저서 《침묵의 나선 이론 - 여론 형성 과정의 사회심리학》에 따르면 침묵의 나선은 4단계로서 구성된다.

  • 제1단계 : 권력자가 주목되어 있지 않았던 화제를 꺼낸다.
  • 제2단계 : 주목이 되어 있지 않았던 화제에 대해서는 곧바로 반대 의견이 나오기 어렵기 때문에, 일단 옳은 것으로 인식된다.
  • 제3단계 : 이후 나오는 비판에 대해서, 옳지 못하다는 평가를 내려 배제를 실시한다.
  • 제4단계 : 소수파가 된 비판 세력은 다수의 압력을 받아 비판을 포기한다.

주석[편집]

  1. Anderson, 1996: 214; Miller, 2005: 277.
  2. Elisabeth Noelle-Neumann. The spiral of silance: A Theory of public opinion. Journal of Communication 24(2):43-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