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수와 만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cinema.png
칠수와 만수
장르 드라마
감독 박광수
제작 동아수출공사
원작 오종우
각본 최인석
편집 김현
개봉일 1988년 11월 26일
시간 108분
나라 대한민국 대한민국
언어 한국어
등급 15세이상 관람가

칠수와 만수》는 박광수 감독의 1988년 대한민국의 영화 작품이다.

개요[편집]

얼핏 보면 극히 평범하고 일상적인 삶을 살아가는 서민들을 그리고 있다. 간판일을 하며 먹고 사는 박만수(안성기)와 그에 빌붙는 장칠수(박중훈)가 그들이다. 그들은 일감이 있으면 일당을 벌고, 없으면 하릴없이 애꿏은 시간만 죽이는 삶의 소유자들이다. 지금 이 땅에서 아무런 관심을 갖지 않아도 저절로 만나게 되는 그런 사람들인 것이다. 그러나 그들, 만수와 칠수의 과거 속엔 현재 그들이 그렇게 살아갈 수밖에 없는 하나의 원형적 공간이 자리하고 있다. 만수의 아버지는 27년째 징역을 사는 장기수이고, 칠수의 아버지는 동두천 포주에게 얹혀사는 '폐차'인생인 것이다. 만수는 그런 아버지를 증오한다. 광고탑 위에서 "높은 곳에 있을 때 큰 소리 좀 쳐보자"는 행동은, 따라서 우연적이고 돌발적이지만 그것이 분단조국의 피할 수 없는 한 모습인 것만은 사실이다. 한편 칠수는 만수보다 훨씬 덜 '사회적'이다. '버러지' 같은 아버지 때문에 가출을 하여 여기저기서 빈대 붙으며 사는 것도 그렇지만 여대생 지나(배종옥)와의 연애에 온통 관심을 쏟고 있는 점도 그렇다. 더욱이 광고철탑 위에서의 칠수는 경찰의 포위망이 서서히 좁혀오자 "춥고 배고프고 뒈지겠네"라며 결국 붙들려 내려가고 만다. 요컨대 그들의 큰소리는 단지 높은 곳에 있을 때 외쳐대는 일상적 함성일 뿐이다. 그것이 심각성을 띠게 되는 것은 행인들과 경찰들, 그리고 매스컴에 의해서이다. 단순한 소주병이 화염병으로 전달되고, 누구에게나 있을 법한 생활의 답답함들이 노사문제로 와전, 확대된다. 이것들은 바로 진실이 외면당하고 정의가 외로운 시대의 징후이자 표상인 것이다. 자신도 모르게 끔찍한 범죄자가 되고 더할 수 없는 고통의 늪에 빠져드는, 정치의 민주화가 덜 된 이 땅에서의 뒤틀린 모습을 <칠수와 만수>를 통해 새삼 목격할 수 있음은 한국 영화 사상 커다란 수확으로 여겨진다.

출연[편집]

바깥 고리[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칠수와 만수"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