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추바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취추바이 (구추백, 중국어 정체: 瞿秋白, 병음: Qū Qiūbái) (1899년 1월 29일 ~ 1935년 6월 18일)는 중국 공산당의 초기 지도자 중의 한사람으로 러시아어에 정통한 번역가이자 중국의 좌익작가이기도 하였다.

생애[편집]

1899년 장쑤 성의 지방관리 가문에서 태어났다. 1916년 베이징의 러시아어수료관에 입학했으며 1919년 5.4운동에 참여 뒤 경찰에 연행됐다가 풀려났다. 베이징 대학의 도서관장으로 있던 리다자오와 교류하면서 마르크스학설연구회 모임에 참여했다. 러시아어에 정통했던 그는 1920년 특약통신원으로 소비에트 연방에 머물면서 러시아 혁명 후 소련인의 삶과 경제적 변화 등에 관한 글을 자국에 전했으며 소련의 손일선대학에서 수학했다. 1922년 중국 공산당 모스크바 지부에서 장태뢰의 소개로 중국 공산당에 가입했다. 당해 천두슈가 모스크바에 왔을 때 통역을 맡은 뒤 함께 중국에 돌아갔으며 당기관보로 바뀐 <신청년>에서 레닌스탈린의 혁명서적을 널리 알렸다. 1924년부터 코민테른의 전략으로 제1차 국공합작에서 중앙집행위원에 선거되었다. 1925년 중공 중앙위원, 정치국위원에 올랐다.

1927년 7월 천두슈코민테른과의 불화로 총서기직을 잃은 뒤, 장궈타오의 대리를 거쳐 당해 8월부터 중앙위 총서기가 됐다. 1927년 8월부터 1928년 5월까지 임기에 세 차례의 프롤레타리아트 무장폭동을 추진했으며, 1927년 11월 11일 무한(武漢) 폭동, 12월 10일 창사(長沙) 폭동, 12월 11일 광저우(廣州) 폭동이었다. 공산당 요원들이 일으킨 무장 폭동은 그러나 정부의 반격으로 모두 진압됐고, 그는 소련으로 불려가 2년간 혁명에 대한 재지도를 받았다.

얼마 후 공산당내 노선투쟁에서 신진세력이 부상하면서 취추바이는 중앙위원에서 물러나게 됐다. 1931년 이후 지하 좌익작가연맹의 지도자가 되어 중공의 혁명작업을 선전하는 일에 전념했다. 동시에 중국어를 라틴어로 표기하는 방안을 연구하기도 했다.

1934년 마오쩌둥장시 해방구로 들어가 중화소비에트공화국의 중앙집행위원과 교육부장을 맡았다. 홍군의 장정이 시작되자 결핵 때문에 참가하지 못하고 후방에 남았다. 상하이로 피신 도중에 1935년 초 정부군에 붙잡혀 6월에 처형되었다.


전 임
천두슈
중국 공산당 총서기
1927년 - 1928년
후 임
샹중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