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민 (1930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최정민
崔貞敏
개인 정보
로마자 표기 Choi Chung-Min
출생 1930년 8월 30일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평안남도 대동군

사망 1983년 12월 8일 (53세)

대한민국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성북구 안암동 고려대학교 병원

포지션 공격수 (FW)
국가대표팀
1952-1961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팀 감독/코치
1966-1969
1977
양지 축구단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1성인 클럽 출장수와 골은 정규 리그 기록만 세며,
기준입니다.
2국가대표팀의 출장수와 골은
기준입니다.

최정민(崔貞敏, 1930년 8월 30일 ~ 1983년 12월 8일 [1])은 1950년대에 활동한 대한민국 국가대표 출신의 축구 선수이다. 평안남도 대동군 출생이며 원적지는 평안남도 평양이다. 평양 종로국민학교와 평양 체신전문학교를 다니면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고, 1·4후퇴 때 월남하여, 1952년에 김용식에게 발굴되어, 축구 선수로 활동하였다.

1956년, 1960년에 1, 2회 아시안컵 우승으로 인하여 '황금 다리'라는 별명이 붙게 되었고, 특무부대 축구단에서 활약하였으며 1966년부터 1969년에서 국내 최고의 실업팀으로 불리는 양지 축구단의 창단 감독을 하였다. 1977년에는 잠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을 맡기도 하였다. 은퇴 후에는 경평전을 부활시켜, 축구 기여에 힘썼다. 1983년 12월 고려대병원에서 지병으로 타계했다.

주석[편집]

  1. "50年代슈퍼스타 崔貞敏씨 볼과함께살다간"축구 人生", 《경향신문》, 1983년 8월 30일 작성. 2010년 6월 21일 확인.

외부 연결[편집]

전 임
대한민국 문정식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1977년 1월 1일 ~ 1977년 9월 16일
후 임
대한민국 함흥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