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훈 (1964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최상훈(1964년 울산광역시 울주군 ~ )은 대한민국의 언론인이다.

학성고등학교영남대학교 경제학과, 한국외국어대학교 통역대학원을 졸업했으며 1991년 영어 신문 더 코리아 헤럴드(The Korea Herald) 기자로 입사했다.[1] 1994년 AP통신 서울지국에 입사했고 1999년 뉴욕 타임스노근리 양민 학살 사건을 보도하였다.[2] 2000년 한국인으로는 두 번째로 퓰리처상을 수상하였으며[1][3][4] 현재는 뉴욕 타임스와 인터내셔널 헤럴드 트리뷴 한국 특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편집]

  • 《노근리 다리 (The Bridge at No Gun Ri)》: 찰스 J. 핸리(Charles J. Hanley), 마사 멘도사(Martha Mendoza) 공저
    • 2001년 9월 6일 출판
    • 2003년 1월 2일 한국어판 출판

주석[편집]

  1. Biography: Sang-Hun Choe, Charles J. Hanley and Martha Mendoza. The 2000 Pulitzer Prize Winners: Investigative Reporting. 2011년 7월 25일에 확인.
  2. <인터뷰> 노근리사건 보도 최상훈 AP통신 서울지국 기자. 미디어오늘 (1999년 10월 14일). 2011년 7월 25일에 확인.
  3. 우상표 (2000년 4월 22일). AP 최상훈기자 퓰리처상 수상. 용인신문. 2011년 7월 25일에 확인.
  4. 한인 기자 네번째 '퓰리처상' 수상. 한국일보 (2011년 4월 19일). 2011년 7월 25일에 확인.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