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덕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최덕신(崔德新, 1914년 9월 17일 ~ 1989년 11월 16일)은 대한민국의 독립운동가, 군인, 정치인이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정치인이다. 거창양민학살사건 책임자이기도하다.[1][2]

생애[편집]

김일성이 다니던 만주화성의숙 교장이었던 최동오의 아들이다.

중국 중앙군관학교를 졸업하고 중앙군에서 근무하던 최덕신은 1946년 귀국하여 최동오와 장인 류동열의 권유를 이기지 못해 1947년 봄 대한민국 육군사관학교 특별반 3기생으로 입학했다. 그로부터 두 달 뒤 소위로 임관하였다. 최덕신은 소위 임관 뒤 소령으로 특별 진급하였다. 최덕신은 대전의 2연대 연대장으로 부임했고, 그곳에서 중령으로 승진했다. 2연대 연대장직을 수행하던 그는 대한민국 육군사관학교 교장으로 취임하게 된다. [3] 국방부는 1948년 12월 15일, 육군사관학교 교장이던 최덕신 등 8명의 중령을 대령으로 특진발령하였다. [4] 1949년 미국 포트 릴리(Fort Riley) 육군종합학교를 졸업(초등군사반), 1950년 미국 포트 베닝(Fort Benning) 보병학교를 졸업(고등군사반)하였다. 또한 제3사단장(1949년 5월 12일~)[5]과 국군 제1군단장을 거쳐 육군중장으로 예편하여 5.16 직후 외무부 장관을 거쳐 1963년 8월 9일, 서독주재 대사로 임명되었다.[6] [7] 이어, 통일원 고문, 주 베트남 공사, 한중일보 사장(1972년) 등을 지내다가[8] 미국으로 망명했다.

1986년 4월 아내 류미영과 함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으로 갔다.[9]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 조선천도교청우당 중앙위원장으로 활동하였다. 그는 청우당 당수 외에도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조선종교인협의회 회장,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등의 여러 직위를 맡았으며, 조국통일상도 수상했다. 2007년 기준으로 유해는 애국렬사릉에 안장되어 있다.[10]

북조선의 다부작 영화 《민족과 운명》 중 첫 부분인 1부부터 3부까지가 최덕신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11]

상훈[편집]

참고자료[편집]

  • 김일성, 〈재미교포 최덕신과 한 담화〉 (1984년 10월 28일)

주석[편집]

  1. “51년 거창 양민학살사건 당시 국방장관 은폐개입” 문화일보 2002년 10월 19일
  2. "어머니 머리는 총탄에 부서졌다" 오마이뉴스 2011년 3월 16일
  3. 손홍규 (2004-02-01). “최동오와 아들 최덕신 고단한 민족사 넘나들다 애국렬사릉에 나란히 묻히다”. 민족21. 2009-06-16에 확인함. 
  4. “陸軍八中領昇進”. 동아일보. 1948-12-31. 
  5. “각 여단을 사단으로 승격”. 동아일보. 1949-5-20. 
  6. “瑞典大使에- 劉載興씨任命”. 경향신문. 1963-8-7. 西獨大使에는 崔德新前外務部長官이 決定되어 있다. ) 
  7. “주서독대사에 최덕신씨 발령”. 동아일보. 1963-8-10. 1쪽. 
  8. 약력: 외교통상부 제9대 외무부장관 최덕신 프로필
  9. 1986년 4월~: 《조선일보》 (2001.1.27.) 류미영씨 평양서 사돈 상봉 불발
  10. 《중앙일보》 (2007.7.10) 한국 언론이 처음 가 본 북한 '열사릉' 〈하〉
  11. 이명자 (2005-10-11). “민족과 개인의 운명은 하나 - 북한의 1990년대 변화가 담긴 〈민족과 운명〉”. 컬처뉴스. 
  12. 북한,조국통일상에 임양ㆍ운동권 학생도, 한국일보 1990-08-17자, 02면
전 임
송요찬
제9대 외무부 장관
1961년 10월 11일 ~ 1963년 3월 15일
후 임
김용식
전 임
신응균
제4대 주 서독 대사
1963년 8월 27일 ~ 1967년 8월
후 임
김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