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피나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생물 분류 읽는 법초피나무
Zanthoxylum piperitum leaves ja01.jpg
생물 분류
계: 식물계
(미분류): 속씨식물군
(미분류): 진정쌍떡잎식물군
(미분류): 장미군
목: 무환자나무목
과: 운향과 Rutaceae
속: 산초나무속 Zanthoxylum
종: 초피나무 bungeanum
학명
Zanthoxylum bungeanum

초피나무(문화어: 조피나무, 花椒, Sichuan pepper)는 운향과에 속하는 식물이다. 조피나무·천초(川椒)라고도 하며 지역에 따라 제피·젠피 등으로도 부른다. 천초(川椒), 대초(大椒), 진초(秦椒), 촉초(蜀椒), 남초(南椒), 파초(巴椒) 등으로도 불린다.

익은 열매를 말려서 껍질만 분리하여 갈아서 향신료로 쓴다. 한국 음식에서는 추어탕 · 매운탕 등에 쓰인다.

개요[편집]

중국에서 가장 오래된 유의어 사전인 이아(爾雅)의 석목(釋木 第十四)에는 훼(檓, 산초나무), 대초(大椒) 등으로 기록되어 있다.[1]

본초강목(本草綱目)의 과부(果部)에는 진(秦, 친링 산맥)에서 초피나무라는 각주가 있어, 진초(秦椒), 촉초(蜀椒)라고 싣고 있다. [2] 전자의 다른 이름으로 대초(大椒), 파초(巴椒), 천초(川椒), 남초(南椒), 한초(漢椒)라는 말이 있고, 모두 생산지를 조합한 단어이다.

열매의 크기와 색에 의해서, 대초(大椒)는 대홍포(大紅袍), 사자두(獅子頭), 황색의 소초(小椒)는 소황금(小黄金)으로 나뉜다. 열매의 채집 시기에 따라서 가을에 딴 것을 추초(秋椒), 여름에 딴 것을 복초(伏椒) 등으로 구분한다.

동의보감에서 《촉초》(蜀椒)로 표기하며, 《진초》(秦椒)는 산초나무로 구분했다. [3]

현대 중국어의 진초(秦椒)는 고추를 의미하기도 하며, 현대 일본과 중국에서는 일반적으로 화초(花椒)라고 표기를 하며, 영어에서는 쓰촨 고추(Sichuan pepper) 또는 Chinese Prickly-ash, Flatspine Prickly-ash 등으로 부른다.

동아시아 원산으로 중국에서는 헤이룽장 성에서 광시 좡족 자치구까지 넓게 분포한다. 또한 허베이 성, 산서성, 섬서성, 감숙성, 허난 성 등이 주산지이다.

한반도에서는 함경북도를 제외한 전국 산야에 자생 , 개화기는 한여름에서 초가을에 핀다. 잎은 11(21)개의 작은 입으로 가장자리에 4~7개의 파상형 톱니가 있다.[4]

생약[편집]

초피에는 레몬과 비슷하면서 혀를 살짝 마비시키는 향이 있는데, 이는 알파 산쇼올의 작용이다.

동의보감》에는 목부(木部)에서 초목(椒木), 초엽(椒葉), 촉초(蜀椒), 초피나무를 초목, 초피나무 잎을 초엽, 초피를 촉초라고 표기하고 있다. 촉초의 성질에 대해서는 다음과 같이 기술하고 있다.

맵고, 독이 있으며, 속을 따뜻하게 하며 피부에 죽은 살, 한습비로 아픈 것을 낫게 한다. 또한 한랭기운을 없애며 귀주, 고독(蠱毒)을 낫게 하며, 벌레독이나 생선독을 없애며 치통을 멈추고 성기능을 높이며 음낭에서 땀나는 것을 멈춘다. 허리와 무릎을 덥게 하며 오줌횟수를 줄이고 기를 내려가게 한다고 기술하고 있다. [5]

조선왕조실록에는 이 초피와 잎으로 고기를 잡은 기록이 두번에 걸쳐 나오는데 세종실록 22권에 나오는 박전의 상소문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이 있다.

무식한 무리들이 가뭄이 드는 농사철에 초피(椒皮)와 초엽(椒葉)을 절구에 찧어 냇물에 풀어서 수족(水族)을 다 죽이니, 식자(識者)들이 마음 아파하는 바입니다. 하물며 하늘의 만물을 생육하는 어진 마음으로 보면 그 잔인함이 어떠하겠습니까?[6]

이것과 동일한 내용이 세조실록에도 등장한다.

지리산 아래 7, 8 고을에서는 약을 뿌려 냇가에서 고기를 잡는 것 같은 따위이다. 별말 아닌 것 같지만, 그 실상은 큰 일이니, 바로 여름철을 당하여 백성들로 하여금 산에 올라가서 초피(椒皮)의 껍질을 벗겨 내어서 가루를 만들어 냇물에 뿌려 (고기를 잡는) 것이 어찌 나라에 이바지하는 일이겠는가?[7]

요리[편집]

한국에서는 추어탕이나 매운탕과 같은 어탕에서 비린내를 없애기 위해 초피나무의 열매 껍질을 사용한다. 익은 열매를 말려서 껍질만 분리하여 갈아서 향신료로 쓴다. 이것을 사용하는 한국 음식 중 가장 대표적인 음식이 추어탕, 매운탕 등이다.

중화요리에서는 사천요리, 귀주요리가 초피나무의 열매 껍질을 사용한다. 티벳 요리에서도 향신료로 널리 사용된다. 조림 요리, 볶음 요리, 마파두부 등에 과피를 추가하여 사천 요리의 특징이라고 하는 혀가 마비된 것 같은 독특한 맛을 낸다. 볶은 소금과 과피를 섞은 것을 ‘화쟈오이엔’(花椒塩)이라고 부르며, 중국 각지에서 튀김을 찍어먹는 소스로 사용된다. 또한 과피를 식물성 기름에 담가 성분을 용출시키는 것을 ‘화쟈이오유’(花椒油)라고 하며 조미료로 사용된다.[8]

동속[편집]

초피나무(Zanthoxylum bungeanum)는 산초나무(Zanthoxylum piperitum)와 열매가 비슷하여 혼동하는 경우가 있으나 서로 다른 식물이다. 일반적으로 초피나무는 가시가 둥든 테두리에 같이 자라나며, 산초나무는 가시가 어긋나 자란다.

동의보감에는 초피나무를 《촉초》(蜀椒)하고, 산초나무를 《진초》(秦椒)라고 구분하였다.[3]

사진[편집]

관련항목[편집]

주석[편집]

  1. 중국어 위키문헌 爾雅, 釋木 第十四
  2. 이시진. "本草綱目/果之四", 《본초강목》, 1578년 1월 1일 작성, p. 果之四.
  3. 허준. 동의보감(東醫寶鑑)-나무부[木部]. 동의보감(東醫寶鑑). 2010년 6월 28일에 확인. “목부”
  4. 숲정이네 (2009년 5월 12일). 산초나무 -제피나무 토론방 -수정 증보판 09.5.12.
  5. 허준. 동의보감(東醫寶鑑)-나무부[木部]. 동의보감(東醫寶鑑). 2010년 6월 28일에 확인. “목부”
  6. 세종실록 (1423년 12월 20일). 시행 가능한 조운·민폐구제 등에 관한 전 지순안현사 박전의 상소문. 조선왕조실록.
  7. 세조실록 (1464년 5월 14일). 8도 관찰사에게 나라의 법령을 엄히 지킬 것등을 명하다. 조선왕조실록.
  8. 일본어 위키번역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