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스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메달 기록
2006TaiwanSportEliteAwards SSChen.jpg
천스신
중화 타이베이 중화 타이베이의 선수
여자 태권도
올림픽
2004년 아테네 -49kg
아시안 게임
2002년 부산 -47kg
동아시아 경기 대회
2001년 오사카 -49kg
월드컵 태권도
1994년 조지타운 플라이
1996년 리우데자네이루 플라이
2001년 호찌민 시
천스신
陳詩欣
출생 1978년 11월 16일(1978-11-16) (36세)
타이완 타이베이 시
국적 중화민국 중화민국
상훈 오등 경성훈장 (2004년)

천스신(중국어 간체: 陈诗欣, 정체: 陳詩欣, 병음: Chén Shīxīn, 한국 한자음: 진시흔, 1978년 11월 16일 ~ )은 타이완의 여자 태권도 선수이다. 2004년 하계 올림픽에서 여자 태권도 -49kg급에 출전하여 금메달을 땄다. 이는 타이완이 올림픽에 출전한 이래 처음으로 딴 금메달이어서 주목을 받았다.

생애[편집]

천스신은 태권도 도장을 운영하던 아버지에게 어려서부터 태권도를 배웠다. 열네살 때 최연소로 세계 챔피언에 오르는 등 승승장구 했으나, 열입곱살 때 가출하여 길거리 좌판 장수, 빈랑시스 등 온갖 밑바닥 일을 경험한다. 어느날 텔레비전에서 불효자의 얘기를 본 그녀는 3년 만에 아버지의 생일에 맞춰 집으로 돌아온다.[1][2]

이후 2002년 아시안 게임 여자 태권도 -47kg급에 출전하여 금메달을 땄으며, 2004년 하계 올림픽 여자 태권도 -49kg급에서 마침내 타이완의 올림픽 출전 사상 첫 금메달을 따게 된다.[2]

각주[편집]

  1. "[해외영화계 뉴스]대만 올림픽 태권소녀 영화화", 《연합뉴스》, 2004년 8월 31일 작성. 2012년 8월 14일 확인.
  2. 장환수 기자. "태권도 우승 대만 천스신 국기-국가 없는 올림픽金", 《동아일보》, 2004년 8월 27일 작성. 2012년 8월 14일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