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의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창의문

창의문(彰義門)은 서울의 4대문 사이에 있는 4개의 소문 중 하나로 그중 서북쪽 문이다. 그 때에는 이 곳이 양주와 북한으로 가는 길과 이어져 있었다. 이 곳은 근처 계곡의 이름을 따서 자하문(紫霞門)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1396년(태조 5년)에 지어졌으며 1413년(태종 13년)에 풍수학자 최양선이 창의문과 숙정문이 경복궁의 양 팔과 같아 길을 내면 지맥이 손상된다고 주장하여 닫혔다. 이곳에는 인조반정때 공신들의 이름이 적힌 현판이 걸려 있다.

원래 창의문은 문루가 없었으나 나중에 세워지게 된다. 창의문은 4소문 중 가장 원 모습을 잘 유지한 문이다. 인근에 서울성곽, 자하문터널, 하림각, 상명대학교 서울캠퍼스가 있다.

전해오는 이야기[편집]

개성의 경치 좋다는 곳 자하동을 본따 자하문이라 불렀다는 창의문은 인왕산 자락 청계계곡에서 흐르는 맑은 물이 문밖에 펼쳐져 세검정과 함께 풍류객들에게 인기가 높았다.

1396년(태조 5년) 창건된 소문(小門)으로 평양과 의주, 양주방면으로 통하는 교통로였으나 풍수지리설에서 이 문을 열어놓으면 궁궐과 왕조에게 액을 불러온다는 미신때문에 1416년(태종 16년) 왕명으로 대문을 걸어 잠궈 봉쇄시키고 일반 행인들의 통행을 금지시켰다. '문을 열어놓으면 왕기가 빠져나간다'는 풍수사들의 주장에 따라 문은 세웠으나 수백년간 사용하지 않았다는 얘기다.

그 후 '군사들에게는 개방하라'는 세종의 명에 따라 강무에 참여하는 군사에 한하여 통행이 허용되었고 사냥하러 나가는 왕과 왕실 종친들만이 은밀하게 이용하는 비밀의 문이 되었다. 국가적인 공역(工役)을 수행할 때같은 긴요한 경우에만 성문을 열었다는 얘기다.

성문 밖 인왕산에서 내려오는 산세가 흡사 지네를 닮아 지네의 독기가 성문을 넘어 궁궐로 살기를 뿜어내져 이를 막아야 한다는 어이없는 주장 때문이었다. 1506년(중종 1년) 백성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물자운송에 편리를 돕기 위해 다시 개방하였다. [1]

자하문 모래가 깨끗하고 아름다워 찾는 사람이 많았는데 사천(沙川)이라 불리던 냇가는 바위산으로 이루어진 삼각산과 백악산 사이를 흐르는 개울로 장마에 깍여 내려오는 모래가 많았다. 때문에 사람들은 모래내(沙川)라고 불렀다.

또한 자하문 고개에서 바라보는 도성은 장관이었다고 한다. 경회루가 우뚝 솟아있고 멀리 숭례문이 시야에 들어오고 좌 백악 우 인왕을 끼고 목멱산(현 남산)을 바라보면 별천지에 온 느낌에 잠시 쉬었다가 가는 사람들이 많았다고 한다. 하지만 이곳은 인조반정이 있던 광해군 14년(1623) 3월 12일 밤 홍제원에 집결한 반정군이 세검정을 거쳐 이 창의문을 통해 창덕궁을 장악해 인조정권을 만들어 냈다는 곳이기도 하다.

현재의 문루(門樓)는 1741년(영조 17년)에 세운 것으로 4소문 가운데 유일하게 남아 있는 중요한 유적으로 알려져 있다. 이곳의 홍예를 빠져 나와 문루를 올려다보면 창의문(彰義門)이란 편액이 지금도 선명하다. 도성 8개 문 중에서 가장 잘 보존된 문이기에 큰 손상 없이 깨끗하기 때문이다. 1956년에 이 문을 보수할 때 장여 속에서 묵서(墨書)가 나왔는데 여기에는 '1741년(建隆 6) 6월 16일에 상량(上樑)을 하였다'고 적혀 있어서 건립연대를 정확히 알 수 있었다고 한다.

주석[편집]

  1. 이희훈 칼럼, "창의문(彰義門)과 지네독기 막는 닭", 《서울신문》, 2012년 4월 3일 작성. 2012년 11월 22일 확인.

사진[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