쩐 영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쩐 영종(베트남어: Trần Anh Tông陳英宗 진영종, 1276년 ~ 1320년, 재위 : 1293년 ~ 1314년)은 베트남 쩐 왕조의 제4대 황제이다. 이름은 진전(陳烇, Trần Thuyên)이다. 원사(元史)에는 이름이 진일추(陳日㷃)로 기록되어 있다. 시호는 현문예무흠명인효황제(顯文睿武欽明仁孝皇帝)이다.

생애[편집]

아버지는 제3대 황제 인종(仁宗)이다. 1293년 아버지로부터 양위를 받아 즉위했다. 어른이지만 태상황이 된 아버지와 노장 쩐흥다오(陳興道)의 보좌를 받았고, 전반기의 치세는 안정되었다. 쩐흥다오의 조언으로 오랜 세월 적대 관계에 있던 참파 왕국과 화목하게 지네고 있었다. 1300년 쩐흥다오가 사망할 쯤에 스스로 병상을 방문하고 국책을 물어 보는 등 자주 만났다. 이 때, 진흥도는 영종에 대하여 예의를 갖고 말하였다. "군을 단결시키고, 백성에게 너그럽게 접하고, 그 힘을 기르면 대업은 이룰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쩐흥다도 사후는 스스로 친정을 개시하여, 참파왕 쟈야 심하바르만 3세에게 공주를 시집을 보내주었고, 그 조건으로 참파 북부 지역을 영토를 얻었고, 우호 관계를 중요시하여 외교를 하였다. 그러나 1307년 쟈야 심하바르만 3세가 급사하여, 왕위를 이어 받은 참파왕 쟈야 심하바르만 4세는 베트남 쩐 왕조와 우호 관계를 파기한 후에 선왕이 양도한 참파 북부 영토를 탈환을 준비를 시작하였다. 참파의 외교에 격노한 영종은 스스로 군을 인솔하여 참파에 침공하여, 쟈야 심하바르만 4세를 살해하고, 괴뢰 군주를 옹립하여 참파를 속국으로 삼았다.

1314년 아들 명종(明宗)에게 양위하여 태상황이 되었다. 1320년에 사망하였고, 향년 45세였다.

전 임
쩐 인종
제4대 베트남 쩐 왕조의 황제
1293년 ~ 1314년
후 임
쩐 명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