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귀고리를 한 소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진주 귀고리를 한 소녀
Johannes Vermeer (1632-1675) - The Girl With The Pearl Earring (1665).jpg
작가 요하네스 페르메이르
연도 1665년 경
매체 캔버스유화
크기 39 × 44.5 cm
소장 헤이그 마우리츠호이스

진주 귀고리를 한 소녀》(네덜란드어: Het Meisje met de Parel)는 네덜란드 화가 요하네스 페르메이르의 걸작으로, 이름에서 암시하듯이 소녀가 걸고 있는 진주 귀고리를 그림의 초점으로 사용하였다. 헤이그마우리츠호이스에 전시되어 있으며, "북유럽의 《모나리자》", 또는 "네덜란드의 《모나리자》"라고도 불린다.

페르메이르 특유의 미묘한 빛의 표현, 단순하지만 조화로운 구성, 선명한 색채가 특징이다. 빛의 효과를 사용하여 두 번 이상의 붓터치로 그려진 진주는 왼쪽 윗부분이 밝게 빛나고 있으며, 아랫 부분은 하얀 옷깃을 반사하여 부드럽게 비추면서 맑고 투명한 느낌을 준다.

그림에서 머리에 터번을 두른 진주 귀고리의 소녀는 누군가를 보기 위해서 왼쪽 어깨를 틀어 고개를 돌리고 있다. 큰 눈동자와 관능적인 입술, 특유의 시선과 표정이 보는 사람에게 비밀스러움이 어우러진 신비감을 주고 있다.

배경[편집]

일반적으로 페르메이르와 그의 작품에 대해서 알려진 사실은 거의 없다. 이 그림에는 "IVMeer"라는 서명은 있지만 날짜는 기입되어 있지 않다. 이 그림이 의뢰를 받아서 그려진 것인지, 만약 그렇다면 누가 의뢰를 하였는지에 대해서도 명확하게 밝혀진 사실이 없다. 그러나 어떠한 경우에서도 이 그림은 틀에 박힌 초상화를 의미하지 않았을 것으로 보인다.[1]

최근의 페르메이르 관련 논문에서는 이 그림을 초상화가 아닌 17세기 네덜란드의 머리를 묘사한 '트로니'로 본다. 1994년 복원 작업을 거치면서 그림의 미묘한 색감과 관람객을 응시하는 소녀의 친밀감이 더욱 향상되었다.[2]

1901년, 몇 년간 페르메이르의 진귀한 작품이 해외로 반출되지 않도록 예방하던 빅토르 드 스투어르스의 조언으로, A.A. 데스 톰베는 이 그림을 헤이그에서 진행된 경매를 통해 2 휠던 3 센트에 구입하였다. 그 당시에 그림의 상태는 매우 좋지 않았다. 데스 톰베는 이 그림을 상속하지 않고 1902년에 다른 그림과 함께 마우리츠호이스에 기증하였다.[3]

1937년, 당시 페르메이르가 그린 것으로 추정되었던 매우 비슷한 그림인 《웃고 있는 소녀》를 수집가 앤드류 W. 멜론이 워싱턴 D. C.의 내셔널 갤러리에 기증하였다. 오늘날 이 그림은 페르메이르의 작품이 아닌 가짜인 것으로 밝혀졌다. 페르메이르 전문가 아서 휠록은 1995년 연구를 통해서 이 그림이 한 판 메이헤런의 친구이며, 20세기 화가이자 위작 전문가인 테오 반 비즌가르덴이 그린 것이라고 주장하였다.[3]

주석[편집]

  1. A tronie ‘in the Turkish manner’, Mauritshuis website
  2. Wadum, Jørgen, Vermeer illuminated. Conservation, Restoration and Research., The Hague, 1994-{{{월}}}-{{{일}}}.
  3. Vrij Nederland (magazine) (February 26 1996), p. 35–69.

바깥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