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대한민국의 천원권.

지폐(紙幣)는 종이로 만든 을 말한다. 오늘날 지폐에는 종이 뿐만 아니라 명주(실크)나 플라스틱 등의 소재도 쓰인다.

역사[편집]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지폐는 중국 한나라 때의 '피전(皮錢)'이라는 화폐로 알려져 있으며, 현재는 거의 모든 현대 국가들이 지폐를 만들고 사용한다.

한국의 지폐 역사[편집]

현재 이 문단은 특정 국가나 지역에 한정된 내용만을 다루고 있습니다. 다른 국가·지역에 대한 내용을 보충하여 문서의 균형을 맞추어 주세요.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한국에서는 고려 말인 1391년(공민왕 3년) 자섬저화고라는 관청을 두어 처음으로 저화(楮貨)란 이름의 지폐를 생산하였다. 조선에서는 1401년(태종 10년) 사섬시라는 관청에서 지폐를 만들었으나, 실제로는 거의 유통이 되지 않았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