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루가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지루가참

지루가참(支婁迦讖)은 후한시대에 중국에 온 역경승의 하나이다. 지루가참은 로칵세마(Lokaksema)의 음역이다. 147년 후한의 뤄양(洛陽)으로 와서 183년(중평 3년)에 이르기까지 반주삼매경(般舟三昧經)·무량청정평등각경(無量淸淨平等覺經)·도행반야경(道行般若經)·수릉엄삼매경(首楞嚴三昧經)·아축불국경 등 14부(일설에 의하면 23부)의 경전을 번역하였다. 그가 사용하였던 원전은 거의 대승경전(大乘經典)이었으므로 이런 의미에서 그는 중국에 대승경전을 전한 최초의 인물이었다고 할 수 있다. 그의 제자로는 지량(支亮)이 있으며 지루가참·지량·지겸(支謙:삼국시대의 역경자)의 셋을 삼지(三支)라고 한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