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니 계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지니 계수를 그래프로 나타낸 것
(삼각형의 면적은 1로 간주한다)

지니 계수(Gini coefficient, 이탈리아어: coefficiente di Gini)는 오늘날 가장 널리 사용되는, 불균형의 정도를 나타내는 통계학적 지수로, 이탈리아통계학자코라도 지니(Corrado Gini)가 1912년 발표한 논문 "Variabilità e mutabilità"에 처음 소개되었다. 서로 다른 로렌츠 곡선들이 교차하는 경우 비교하기가 곤란하다는 로렌츠 곡선의 단점을 보완할 수 있다. 지니 계수는 소득 분배의 불평등함 외에도, 부의 편중이나 에너지 소비에 있어서의 불평등함에도 응용된다.

원리[편집]

인구의 누적비율과 소득의 누적 점유율 사이의 상관관계를 나타내는 로렌츠 곡선은 소득분배가 완전히 평등하다면 기울기가 1인 대각선의 형태가 될 것이다. 이는 바꾸어 말하면 현실의 소득분포가 완전 평등에서 멀어질수록 로렌츠 곡선은 대각선에서 멀어진 곡선의 형태를 띨 것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이제 대각선과 로렌츠 곡선 사이의 면적을 A, 로렌츠 곡선 하방의 면적을 B라고 하면, 지니계수는 A/(A+B)라는 공식을 통해 구할 수 있다. 따라서 완전 평등하다면 0(A의 값이 0이므로), 완전 불평등한 상태라면 1이 될 것(B의 값이 0이므로)이다. 이를 통해서 서로 다른 사회들 간의 불평등의 정도를 비교할 수도 있다.[1]

유의해야 할 점과 한계[편집]

지니 계수는 소득의 불평등함을 나타내는 지표의 하나가 되고 있지만, 몇가지 유의 사항이 있다.

  • 같은 지니 계수여도 로렌츠 곡선이 현저하게 차이가 나면 실제 느끼는 불평등함은 다를 수 있다.
  • 세금이나 사회 복지등에 의해 재분배 기능이 강한 나라의 경우, 초기 소득(세전 급여)에서의 지니 계수와, 소득 재배분 후의 지니 계수가 다르다.
  • 전 계층의 소득분배 상태를 하나의 수치로 나타내므로 특정 소득계층의 소득분포 상태를 알 수 없다.[2]

참고[편집]

  1. 이준구 이창용, 경제학원론, 법문사, 1997. 371쪽
  2. 한국은행, 알기 쉬운 경제지표 해설, 2006. 45쪽

함께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