쥘과 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쥘과 짐(프랑스어:Jules et Jim)은 프랑수아 트뤼포가 감독한 영화이다. 앙리-피에르 로셰의 동명소설을 각색한 것이다. 1962년 개봉 하였다.

줄거리[편집]

제1차세계대전 당시 파리. 절친한 친구인 프랑스인 짐과 오스트리아인인 쥘은 둘 모두 까뜨린느와 사랑에 빠진다. 하지만 까뜨린느는 쥘과 결혼한다. 전쟁이 끝나고 짐은 오스트리아에서 이 커플을 다시 만난다. 까뜨린느는 쥘과의 생활이 행복하지 않다고 고백하고, 쥘은 짐이 애인이 되는 것을 허락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