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화민국 총통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중화민국 총통부
총통부 내부 모습

중화민국 총통부(中華民國 總統府, 중국어: 中華民國總統府/中华民国总统府)는 중화민국 타이베이 시에 위치해 있는 총통의 관저이다.

현재 사용하고 있는 총통부 건물은 1919년타이완 총독부로 쓰기 위해 일본 제국이 지었던 건물이다. 제2차 세계 대전때 미군의 공습에 의해 건물의 내부가 많이 타버려, 일하고 있던 직원들이 거의 다 죽거나 다치고, 건물도 크게 파손되었다.

제2차 세계 대전에 패한 일본이 물러간 후, 총독부 건물은 중화민국 소유가 되었다. 그 후 장개석 총통 출생 60주년을 기려 건물 이름을 개수관 이라고 고쳤다. 1949년국공내전에서 패배한 중화민국 정부가 중국 대륙에서 타이완으로 이동한 이후부터 현재까지 총통의 관저로 활용하고 있다.

평일 오전 9시에서 12시까지 무료로 총통부 건물 내부를 관람할 수 있다.

조직 현황[편집]

  • 비서장 (1명)
  • 부비서장 (2명)
    • 제1국:총통의 법률 공포, 국가 기관, 군 등과 관련된 업무를 실시한다.
    • 제2국:훈장이나 국새의 관리, 공보의 발행등을 실시한다.
    • 제3국:식전등의 행사나 건물, 차 등의 관리 업무를 담당한다.
    • 기요실:총통부의 기록 업무를 담당한다.
    • 시위실:총통부 경비를 담당한다. 군인으로 구성되어 있다.
    • 공공 사무실:홍보 업무를 담당한다.
    • 인사처
  • 전략 고문
  • 국정 고문

연결 고리[편집]

바깥 고리[편집]

좌표: 북위 25° 2′ 24″ 동경 121° 30′ 43″ / 북위 25.04000° 동경 121.51194° / 25.04000; 121.511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