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심지이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중심지이론(central place theory, 中心地理論)은 도시체계 내에서 취락의 수, 규모, 분포 등을 설명하는 지리학 이론이다. 독일 지리학자 발터 크리스탈러(Walter Christaller)에 의해 고안된 이론이다.[1]


중심지이론[편집]

독일 Walter Christaller에 의해 창안된 지역 내의 입지, 규모, 자연 및 공간화에 관한 이론으로서, 소매 입지의 지리적 문제에 관한 여러 가지의 개념적 기초를 제공하고 있다. 중심지 이론에 의하면 한 지역의 중심지 기능의 수행정도는 일반적으로 그 지역의 인구 규모에 비례하며, 중심 지역을 둘러싼 배후 지역에 대해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교환의 편의를 도모해 주는 장소를 말하며, 일반적으로 모든 도시는 중심지 기능을 수행한다. u

  • 전제조건
  1. 등질평원
  2. 구매인구 균등분포
  3. 경제인
  • 성립조건

최소요구치 < 재화의 도달범위

  • 중심지 배열

정육각형시장(경쟁 최소화)

포섭원리[편집]

크리스탈러는 중심지 계층에 관한 포섭원리(nested priciple)를 내세웠다. 중심지 계층의 포섭원리란 고차중심지의 영향권(배후지) 내에 차수가 낮은 규모의 중심지들이 어떻게 포섭되어 있는가를 설명하는 원리이다. 이를 설명하기 위해 K-value체계를 이용하였는데 K-value 체계는 최고차 중심지의 영향권(배후지)내에 차수가 낮은 중심지가 몇 개씩 포섭되어 있는가를 차수에 대한 k값의 배수로 설명하는 것이다. 크리스탈러는 K=3, K=4, K=7의 경우에 대하여서 중심지 계층간의 포섭원리를 설명하였다. K=3가 의미하는 것은 하나의 고차중심지의 영향권(배후지) 내에 차하의 중심지 3개가 포섭되어 있다는 것이고, K=4는 4개, K=7는 7개의 차하 중심지(바로 아래 계층의 중심지)가 고차중심지의 영향권 내에 포섭되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시장원리(marketing principle : K=3)[편집]

파일:시장
시장원리

시장 원리란 가능한 한 적은 수의 중심지에서 보다 넓은 지역에 재화와 서비스를 공급하기 위해 중심지들은 서로 분리되어야 한다는 원리이다. 하나의 저차중심지는 이론상 등거리에 위치해 있는 차상(바로 상위 계층)의 3개의 중심지에 영향을 받게 되므로 각가 1/3씩 분할되어 가장 가까운 차상의 고차 중심지에 포섭되는 원리이다. 따라서 고차 중심지의 영향권(배후지) 내에는 완전한 1개의 차하중심지(바로 아래 계층의 중심지)와 배후지가 포함되고 1/3씩 분할된 차하중심지와 배후지가 6개 포함되므로 실제로 3개의 차하중심지가 포섭된다.

교통원리(traffic principle : K=4)[편집]

파일:교통
교통원리

교통원리란 큰 도시들(고차중심지)를 연결하는 도로선상에 되도록 저차중심지들이 많이 배열되도록하여 교통상의 편리를 도모한 원리로서, 효과적인 교통망을 건설할 수 있는 원리이다. 교통원리는 고차중심지의 육각형 선 중앙에 저차 중심지 6개가 분포함으로써, 교통상의 효율성을 극대화한 형태이다. 이 경우 고차중심지의 육각형내에는 1개의 차하중심지와 배후지가 포함되고 1/2로 분할된 차하중심지와 배후지가 6개 섭된다.

행정원리(administrative principle : K=7)[편집]

파일:행정
행정원리

행정원리는 경제적 관점이 아닌 정치적인 관점에서 유도된 공간 배열로서, 행정의 통제상 개개의 중심지의 영향권이 세분될 수 없다는 전제하에서 고차중심지의 세력권내에 6개의 차하중심지가 모두 포섭되게 하는 원리이다.



주석[편집]

  1. [현대지리학사전, 한울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