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성 보존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약한 중성 보존류(弱-中性保存流, 영어: weak neutral current), 아원자 입자끼리의 약한 상호작용 중 하나이다. 이러한 상호작용은 Z보손에 의해 이루어진다. 약한 중성 보존류의 발견은 전자기 상호작용과 약한 상호작용의 통일장 이론의 성립 및 위크 보존의 발견에 있어 중요한 사건이었다.

정의[편집]

중성 보존류라는 이름은, 상호작용을 하며 보존류를 구성하는 그 입자들로부터 유래되었다. 예를 들면 중성 보존류의, \nu_e e^- \rightarrow \nu_e e^- 탄성 충돌 산란진폭에의 기여는

\mathfrak{M}^{\mathrm{NC}} \propto J_{\mu}^{\mathrm{(NC)}}(\nu_{\mathrm{e}}) \; J^{\mathrm{(NC)}\mu}(\mathrm{e^{-}})

와 같이 나타내어진다. 여기서 중성 보존류는 전자와 중성미자의 흐름을 기술하며 다음과 같이 쓰여진다.

J^{\mathrm{(NC)}\mu}(f) = \bar{u}_{f}\gamma^{\mu}\frac{1}{2}\left(g^{f}_{V}-g^{f}_{A}\gamma^{5}\right)u_{f},

여기서 g^{f}_{V}g^{f}_{A}는 각각 페르미온 f와의 벡터 결합상수와 축벡터 결합상수이다.

Z보손광자글루온을 제외한 모든 표준 모형 입자들과 결합이 가능하다. 하지만 상호작용하는 두 입자가 모두 전하를 가졌을 경우, Z보손 뿐만 아니라 광자를 주고받을 수 있다. 상호작용하는 입자가 Z보손 질량(약 91 기가전자볼트) 이상의 에너지를 갖고 있지 않을 경우, Z보손 주고받음의 효과가 전자기 상호작용 과정의 전체 진폭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대단히 작다(~(E/M_Z)^2). 이와 같은 이유 때문에 입자가속기를 통해 중성 보존류가 관여하는 상호작용이 발견되며 또한 Z보손의 질량이 제대로 측정된 것은 1983년이 되어서야 가능했다.

다만, 중성미자를 포함하는 Z보손 상호작용은 독특한 특징이 있는데, 중성미자는 W보손을 주고받을 때는 비탄성 충돌에 가깝게 산란하며, Z보손을 주고받을 때는 거의 탄성 충돌에 가깝게 산란하는 특성이 있다. 약한 중성 보존류는 1973년에 압두스 살람, 셸던 글래쇼, 스티븐 와인버그에 의해 예견[1]되었고, 1974년에 CERN 가가밀 거품 상자에서의 중성미자 실험에서 확인될 수 있었다.

함께 보기[편집]

주석[편집]

  1. The Nobel Prize in Physics 1979. Nobel Foundation. 2008년 9월 10일에 확인.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