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수익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주가수익률(Price Earnings Ratio, 간단히 PER)은 주가1주당 순이익 (EPS)으로 나눈 값이다. 예를 들어 주가 10,000 원짜리 기업이 주당 1,000 원의 순익을 거뒀다면 PER은 10배가 된다. 주가 5,000 원짜리 기업이 주당 1,000 원의 순익을 거뒀다면 PER은 5배가 된다. 즉 두 기업은 이익은 같은데도 전자의 기업은 주가가 두배로 평가되어 있는 셈이다.[1]

투자지표[편집]

흔히 PER이 낮으면 이익에 비해 주가가 저평가된 종목으로, 높으면 고평가된 종목으로 간주된다. 따라서 가치투자에서는 PER이 낮은 종목을 매수하여 보유하는 방법이 자주 언급된다.

비판[편집]

다만 이러한 방식이 높은 이익을 가져오는가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의견이 많다. PER이 높은 종목의 경우, 현재의 이익보다 미래의 성장성이 좋아 주가가 높게 형성된 경우도 많기 때문이다. 특히, 성장이 빠른 업종에서 수익성보다 매출 성장이 중시되는 상황에서는 이익보다 매출이 더 중요한 기준이 되므로 PER은 유용하지 못한 지표가 된다.[1]

예를 들어 앞의 예에서 PER 10배인 기업은 PER 5배인 기업과 순이익은 같지만 매출이 훨씬 크거나 시장점유율이 빨리 성장하기 때문에 주가가 더 고평가되어 있는 것일 수도 있다. 즉 미래의 가치는 주가에 선반영되어 있기 때문에, PER만을 투자에 활용하는 것은 좋지 못하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자료[편집]

  1. [화제의 보고서] 하나대투증권 ‘PER시대의 종언’…유통에서는 이익보다 매출 성장, 매경이코노미 2014-10-13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