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하워드 그리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존 하워드 그리핀(1920년 6월 16일-1980년 9월 9일)은 미국의 언론인이며, 인종평등에 관한 많은 저술을 남겼다. 백인으로서, 그는 루이지애나, 미시시피, 알라바마, 죠지아등의 미국 남부에서 하루 15시간 일광욕 및 피부를 검게하는 약품과 염료를 통해 피부를 검게 만들어 흑인으로 위장하면서 1959년의 남부 인종분리정책과 인종차별의 현실에 대해 생생한 체험을 하였다. 그는 이 흑인분장시절의 경험을 토대로 1961년에 블랙라이크미(Black Like Me)이라는 작품을 썼다. 그 후 미국 남부 고향에서는 그의 모형을 불태우고 계속되는 살해 협박에 시달리다 못해 멕시코로 떠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