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제핀 드 보아르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조제핀 드 보아르네
Josephine de Beauharnais, Keizerin der Fransen.jpg
프랑스 황후
재위 1804년 5월 18일 ~ 1810년 1월 10일
대관식 1804년 12월 2일
전임자 오스트리아의 마리 앙투아네트
후임자 오스트리아의 마리 루이즈
이탈리아 왕비
재위 1805년 5월 26일 ~ 1810년 1월 10일
후임자 오스트리아의 마리 루이즈
배우자 알렉상드르 드 보아르네
프랑스의 나폴레옹 1세
본명 Marie Josèphe Rose Tascher de La Pagerie
출생 1763년 6월 23일(1763-06-23)
프랑스 왕국 프랑스 왕국 마르티니크
사망 1814년 5월 29일 (50세)
프랑스 프랑스 제1제국 뤼에유말메종
종교 로마 가톨릭

조제핀 드 보아르네(프랑스어: Joséphine de Beauharnais, 1763년 6월 23일 - 1814년 5월 29일)는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의 아내로, 프랑스 제국황후이자, 나폴레옹 3세의 외할머니이다.

생애[편집]

조제핀은 1763년 6월 23일 서인도 제도의 프랑스령인 마르티니크 섬의 트루아질레 태생으로 라 파제리의 기사이자 영주인 조제프 가스파르 타셰 드 라 파제리와 마리 클레르 데 베르제 사이에서 태어났다. 결혼 전의 이름은 마리 조제프 로즈 타셰 드 라 파제리(Marie Josèphe Rose Tascher de la Pagerie)였다. 유복한 귀족 집안의 딸로 아름다운 조각같은 미모의 소유자였지만 대단한 낭비가이기도 했다.

1779년 12월 13일에 프랑스군 장교였던 알렉상드르 드 보아르네 자작과 결혼하였으며 그와의 사이에 아들 외젠 드 보아르네와 여식 오르탕스 드 보아르네를 낳았지만 결혼 초반부터 두 사람은 사이가 좋지 않았으며, 끝내 1783년에 이혼하여 파경을 맞이하였다.

나중에 보아르네 자작은 프랑스 혁명 때인 1794년 7월 23일기요틴으로 처형되었다. 이혼한 후 마르티니크 섬의 친가로 돌아왔던 조제핀도 섬에서의 폭동이 일어날 것을 염려하여 프랑스로 돌아왔지만 체포되어 감옥에 투옥되어 버린다. 그러나 로베스피에르가 처형된 후 8월 3일에 석방되었다.

이후, 조제핀은 파리 사교계에서 아름다운 외모로 명성을 날려 총재정부의 주역이었던 폴 프랑수아 바라스를 포함한 몇몇 정치인들의 애인으로 지내던 중 자신보다 6살 어린 나폴레옹의 구혼을 받아들여 1796년 3월 9일 결혼하였다. 이 결혼에 대해 외젠은 반대하였고, 오르탕스는 찬성했다고 전해진다.

그러나 그녀는 나폴레옹을 풍류를 모르는 시시한 남자라고 보았기 때문에 몰래 애인을 만들어 바람을 피우기를 반복했다. 때문에 나폴레옹의 가족들은 그녀를 마음에 들어하지 않았다.

이집트 원정을 하던 중에, 조제핀과 미남 기병 대위 이폴리트 샤를간의 바람기를 눈치챈 나폴레옹은 프랑스로 귀국한 후 조제핀과 이혼하기로 결심한 것 같다. 그러나 그녀와 전 남편의 소생인 외젠과 오르탕스의 눈물 어린 탄원과 조제핀에 대한 자신의 열정적인 사랑 때문에 결혼 생각을 계속 유지하기로 마음을 굳혔다. 시간이 흐르면서 조제핀은 서서히 나폴레옹을 진지하게 사랑하게 되어 가지만, 반대로 나폴레옹의 조제핀에 대한 열렬한 애정은 차갑게 식어가며 다른 여성들에게 눈길을 돌리게 되어 간다.

나폴레옹으로부터 왕관을 수여받는 조제핀.

덧붙여 이 직후 그의 쿠데타를 위한 요인 대책에는 조제핀도 한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1804년 12월 2일 조제핀은 남편에 의해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대관식을 치르고 프랑스의 황후 자리에 올랐다. 그러나 여전히 나폴레옹의 친가 식구들은 그녀를 좋아하지 않았기 때문에, 대관식 자리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조제핀이 전 남편 보아르네 자작과의 사이에서 낳은 아들 외젠은 로이히텐베르크 공작이 되어 바이에른 왕 막시밀리안의 딸 아우구스테와 결혼하였으며 두 사람 사이에서 태어난 장녀로 조모와 동명인 조제핀은 스웨덴 왕 칼 1세의 왕비가 되었다. 또한 딸 오르탕스는 나폴레옹의 남동생 루이 보나파르트와 결혼하여 네덜란드의 왕비가 되었으며 나폴레옹 3세가 되는 루이 나폴레옹 등 3명의 아들을 낳았다. 따라서 그녀는 현재 벨기에, 스웨덴, 덴마크, 그리스, 노르웨이, 룩셈부르크, 리히텐슈타인, 모나코 왕실의 직계 조상이 된다.

황후로 즉위한 조제핀의 사치는 더욱 심해졌는데 그녀가 사용한 드레스는 900여벌, 장갑은 1000켤레, 구두는 500켤레가 넘었다고 한다. 한해에 985개의 장갑과 520개의 신발을 주문하기도 했는데 그 비용을 충당하기 위해 조제핀은 나폴레옹에게는 비밀로 자식들에게 돈을 빌리기도 했다.[1] 이러한 사치 덕에 파리의 의상실과 보석상은 떼돈을 벌었으며, 프랑스 궁정은 웅장함과 화려함은 다른 나라보다 활기를 띠게 되었다. 이 때문에 그녀는 주위 사람들로부터 사치를 좋아하는 경박한 여자라는 악평을 듣게 되었지만 본인은 별로 상관하지 않았다고 한다.

조제핀은 10년이 넘는 결혼 생활 동안 자녀를 낳지 못하였다. 그에 반해 나폴레옹의 애인들은 여러 번 자녀를 낳았기 때문에 그녀의 입지는 계속 위축되었다. 결국 1810년 1월 10일에 적자가 낳지 못한다는 것을 이유로 나폴레옹은 조제핀과 이혼하게 된다. 이때 조제핀은 크게 충격을 받아 오열을 터뜨리며 실신하였다고 한다. 그 후, 그녀는 파리 근교의 말메종(Malmaison)궁전에서 여생을 보냈지만, 죽을 때까지 황제의 아내로서 황후라는 칭호를 계속 유지하고 있었다. 장미를 무척 좋아했던 그녀는 250 종류의 장미를 말메종 궁전의 뜰에 심었다고 한다. 또 스스로 장미를 채집하러 돌아다닐 뿐 아니라, 후세 사람들을 위해서 자신이 모은 장미를 식물화가 르두테(Pierre Joseph Reduote, 1759-1840)에게 그리게 하여 기록에 남겨 놓았다. 1814년 5월 29일, 폐렴으로 사망했다. 그녀가 죽기 전 마지막으로 한 말은 “나폴레옹…” 이었다고 한다. 이 소식을 들은 나폴레옹은 사흘 동안 외부와의 접촉을 피한 채 방에만 틀어박혀 식음을 전폐하였다고 한다. 그녀의 시신은 생 피에르-생 폴(Saint Pierre-Saint Paul) 성당에 안치되었다.

주석[편집]

  1. 김정길. "유럽의 옛 성을 찾아서-말메종(Malmaison) 성", 《매일신문》, 2005년 2월 2일 작성. 2012년 12월 1일 확인.

바깥 고리[편집]

전 임
오스트리아의 마리 앙투아네트
프랑스 황후
1804년 5월 18일~1810년 1월 10일
후 임
오스트리아의 마리 루이즈
전 임
나폴리와 시칠리아의 마리아 테레지아
이탈리아 왕비
1805년 5월 26일~1810년 1월 10일
후 임
오스트리아의 마리 루이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