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설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조설근의 동상

조점(曹霑, 1724년? —1763년?)은 청조 건륭 시대의 작가. ()梦阮 ([mèngruǎn]). 호는 雪芹 ([xuěqín]), 芹圃 ([qínpǔ]), 芹溪 ([qínxī]). 홍루몽을 지었다.

조점의 조부는 강희제 때 강남의 벼슬아치로서 청조를 이롭게 하려고 정보를 수집하였던 조인이다. 강희제에게 총애받아 막대하게 축재하고 조점의 부친도 긍구긍당하였지만, 옹정제 때 그 총애를 잃고 재산은 적몰되었다. 조점 일가는 후에 [[베이징|北京 ([Běijīng] )]] 서측 교외로 이전하였고 조점이 홍루몽을 썼던 18세기 전반에는 죽을 먹을 만큼 궁핍하게 생활하였으므로, 조점의 신상은 많이 알려지지 않았다. 말년에는 그림을 팔며 극빈하게 살았다. 절벽과 기암을 그린 조점의 작품이 인기가 많았다. 저점이 죽었을 때 홍루몽은 거의 완성된 상태였고 조점의 여러 작품은 타인들로 말미암아 세상에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