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사 편수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조선사편수회(朝鮮史編修會)는 조선총독부1925년 6월 칙령 제218호로 공포한 ‘조선사편수회관제’(朝鮮史編修會官制)에 따라 만들어진 조선총독부 총독이 직할하는 기관으로, 일본민족의 우위성을 입증하고 한국인의 민족의식 말살을 목적으로 조선사편찬위원회규정(1921년 12월 4일 조선총독부 훈령 제64호)에 따라 발족한 조선사편찬위원회를 확대·강화하여 발족시킨 기구이다. 1937년까지 97만5534원이라는 거금을 들여 《조선사》 35편, 《사료총서》 102편, 《사료복본》 1,623을 편찬하였다[1].

조선사의 편찬과 자료 수집을 주로 하였으며, 일제가 한국 침략과 지배에 정당성을 부여하고, 한국사를 왜곡하여 타율적이고 정체된 사대주의적인 역사로 규정하는 활동을 하였다.[2]

개요[편집]

일제는 조선의 역사를 연구하기 위해 취조국을 두었고, 그 역할은 1915년 중추원 편찬과, 1922년 조선총독부 직할의 조선사편찬위원회를 거쳐 1925년 조선사편수회가 담당하게 되었다. 일본과 조선의 학자들이 자료 수집과 집필에 참여하였고, 1938년 《조선사》 37권이 간행되었다. 1945년 8·15 광복으로 해산되었다.

직제 및 직원 명단[편집]

이하 직책별 직원 정보는 《조선사편수회사업개요》를 기반으로 하여 작성되었다. 성명 옆의 날짜는 재임기간이다.

조선사편찬위원회 (1922~1925)[편집]

위원장[편집]

위원장직은 정무총감이 겸임하였다.

고문[편집]

  • 이완용 (1922년 12월 28일 ~ 1925년 6월 8일)
  • 박영효 (1922년 12월 28일 ~ 1925년 6월 8일)
  • 권중현 (1922년 12월 28일 ~ 1925년 6월 8일)

위원[편집]

간사[편집]

서기[편집]

촉탁[편집]

조선사 편수회 (1925~1945)[편집]

회장[편집]

회장직은 정무총감이 겸임하였다.

고문[편집]

위원[편집]

간사[편집]

수사관[편집]

수사관보[편집]

서기[편집]

촉탁위원[편집]

간행 서적[편집]

  • 《조선사》, 전 37권, 1938년
  • 《조선자료총간》
  • 《조선자료집진》

관련 항목[편집]

주석[편집]

  1. 《한국사를 뒤흔든 위서》, 김삼웅 , 인물과 사상사, 2004년
  2.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813640&cid=1030&categoryId=1030
  3. 집필에는 참여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있다. 반민족문제연구소 (1993년 3월 1일). 〈정만조 : 친일유림의 거두 (이이화)〉, 《친일파 99인 2》. 서울: 돌베개. ISBN 9788971990124
  4. 한국사데이터베이스
  5. 국사편찬위원회
  6. 국사편찬위원회

참고문헌 및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