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인민보안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인민보안부(人民保安部)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국방위원회에 소속된 기관이다. 해당 기관의 역할은 주로 주민통제이다. 대한민국의 경찰청의 역할을 수행하는 기관이다.[1]

역사[편집]

해당 기관은 김일성 생존시 '사회안전부(社会安全部)'라는 이름을 지니고 있었다. 하지만, 김일성 사망 이후 영내 사회혼란으로 인해 주민통제가 힘들어 지게 되었다. 결국 국가보위부가 대신 통제에 나서면서 사회안전부의 역할이 적어졌고, 1998년 '사회안전성(社会安全省)'으로 명칭을 변경했다.[1]

사회안전성은 이 후 김정일이 일으킨 심화조사건의 주 역할을 수행하였다. 그렇지만, 사건이 조작적이라는 사실이 나타나자 김정일은 당시 사회안정성 정치부장 최문덕에게 모든 책임을 넘겨준다. 이는 사회안전성의 권위는 악화시킨다.[1]

시간이 지나고 2000년에는 인민보안성으로 명칭이 바뀌었다. 그리고 최근 2010년에는 인민보안부로 명칭이 변경되었다.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은 2010년 4월 5일 조선중앙TV를 통해 기관 명칭 변경을 공식적으로 알렸다.[1]

주석[편집]

  1. 이용수 (2010년 4월 7일). “北 인민보안성, 部로 격상… 주민통제 더 강화”. 조선일보. 2010년 4월 7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