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사 (품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조사(助詞)(토씨)는 품사의 하나로 체언에 붙어서 다른 말과의 관계를 맺게 하거나 특별한 뜻을 첨가해 주는 역할을 담당한다. 대표적으로 ‘~이(가)’, ‘~을(를)’, ‘~에게’ 등이 있다. 조사는 실질적인 의미는 가지지 않기 때문에 문법형태소의 하나이다. 한국어 문법에서 관계언 또는 걸림씨는 조사를 나타낸다.

조사는 크게 격조사, 보조사, 접속조사로 구분한다.

격조사[편집]

격조사(格助詞)는 체언과 다른 말과의 관계, 즉 '격(格)'을 나타내는 조사로, 다음과 같이 여러 가지가 있다.

  • 주격 조사:앞의 체언을 주어가 되게 하는 조사로, '이·가·께서·에서'가 있다.
  • 서술격 조사:앞의 체언을 서술어가 되게 하는 조사로, '이다' 하나뿐인데 어미 활용을 한다.
  • 관형격 조사:앞의 체언을 관형어가 되게 하는 조사로, '의' 하나뿐이다.
  • 목적격 조사:앞의 체언을 타동사의 목적어가 되게 하는 조사로, '을·를'이 있다.
  • 보격 조사:앞의 체언을 보어가 되게 하는 조사로, '이·가'가 있다.
  • 부사격 조사:앞의 체언을 부사어가 되게 하는 조사로, 다른 격조사에 비해 그 숫자가 많으며 처소, 도구, 자격, 원인, 동반, 비교 등 다양한 의미를 지닌다. '에·에서·에게·으로' 등이 있다.
  • 호격 조사:독립어로서의 호칭이 되게 하는 조사로, '야·여·아·이여·시여' 등이 있다.

접속조사[편집]

접속조사(接續助詞)는 두 단어를 이어 주는 구실을 하는 조사로, '와·과·(이)랑·(이)며' 등이 있다.

보조사[편집]

보조사(補助詞)는 여러 성분에 두루 붙어 특별한 뜻을 더해 주는 조사로, 격조사가 올 자리에 쓰이거나 보조사 뒤에 다시 보조사가 쓰이기도 한다. 체언뿐 아니라 부사나 연결어미 뒤에도 쓰인다. '은·는·도·만·까지·조차·부터·마저'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