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조위 폐황제 조모(曹魏 廢皇帝 曹髦, 241년 ~ 260년)는 중국 삼국 시대 위나라의 제 4대 황제(재위 : 254년~260년)이다. 조비(曹丕)의 손자이고, 조예(曹叡)의 이복 동생인 동해정왕(東海定王) 조림(曹霖)의 아들이며, 언사(彦士)이다. 황제가 되기 전에는 고귀향공(高貴鄕公)이었고, 시해되어 시호가 없다.

생애[편집]

254년, 조방(曹芳)이 폐위되자 위 무제(魏武帝) 조조(曹操)의 아들인 팽성왕(彭城王) 조거(曹據)와 함께 황제 후보에 올랐고, 조방보다 족보상 서열이 낮은 조모가 황제에 즉위했다.

총명하고 재능이 빼어나 많은 사람들의 기대를 모았으나, 사마사(司馬師)에 이어 사마소(司馬昭)가 정권을 장악하였으므로 정치에 나서지 못했다.

사마씨의 횡포가 심해지자 제갈량(諸葛亮)의 일족인 사공(司空) 제갈탄(諸葛誕)이 요충지인 수춘(壽春)에서 반란을 일으키고, 오나라의 권신 손침(孫綝)이 이를 지원하는 등 국내외로 혼란이 있었다.

이런 때에 조모는 잠룡시(濳龍詩)를 쓰며 사마씨의 권력을 비판하였고 조모는 시중 왕침, 상서 왕경, 산기상시 왕업을 불러 상의해 궁중의 숙위, 창두, 관동 300명을 모아 사마소를 치려 하지만 운룡문 앞에서 사마소의 심복 가충(賈充), 성쉬, 성제의 습격을 받고 성제의 창에 찔려 사형당했다.

사후 사마소에 의해 조환(曹奐)이 다음 황제로 옹립되고 사마소는 성쉬와 성제, 왕경에게 죄를 뒤집어씌워 처형했다.[1]

주석[편집]

  1. 삼소제기
전 임
친족 위 애왕 조방
제4대 중국 황제
254년 ~ 260년
후 임
재종숙 위 원제 조환
전 임
친족 위 애왕 조방
중국 황제
(-유선)
(-손량손휴)
254년 ~ 260년
후 임
재종숙 위 원제 조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