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메이 천황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조메이 천황
일본의 제34대 천황
재위 629년 ~ 641년
이전 천황 스이코 천황
다음 천황 고교쿠 천황

조메이 천황(舒明天皇, 서명 천황, 593년~641년 11월 17일(음력 10월 9일))은 일본의 34대 천황으로 한국에서는 서명천황으로 불리기도 한다. 비다쓰 천황의 손자로 천황에 오르기 전의 이름은 다무라 황자(田村皇子)로 어머니 누카테히메와 아버지 오시사카노히코히토는 남매 사이였다.

그의 고모할머니이자 선황인 스이코 천황은 죽기 전까지 후계자를 결정하지 못하였고, 그녀의 사후 다무라 지지파와 쇼토쿠 태자의 아들 야마시로노오에 지지파가 대립하였다. 소가 씨족의 족장인 소가노 에미시는 다무라 황자를 후계자로 삼는 것이 스이코 천황의 유언이었다고 주장하면서 다무라 황자를 지지하였다.

그의 치세 기간 중 견당사가 파견되었고, 정치적 실권은 소가노 에미시에게 있었다. 그의 치세는 13년간 지속되었으며, 49세의 나이로 사망하였다.

그의 사후 왕좌는 그의 아내이자 조카인 다카라 황녀(후의 고교쿠 천황)가 물려받았으며 그녀의 동생 고토쿠 천황를 거쳐 그의 아들인 덴지 천황덴무 천황에게 상속되었다.

백제계와 일왕의 관련성[편집]

7세기 중엽 조메이 일왕이 스스로를 백제인이라 차처했던 기록이 『일본서기』에 나온다. 그가 바로 백제대사를 지낸 조메이 일왕이다. 639년 그는 야마토의 중심부를 흐르는 강을 백제천이라 명명하고 서쪽의 백성들에게는 궁을, 동쪽의 백성들에겐 절을 짓게 하였다. 640년 10월, 백제인 서직현이 조영을 책임졌던 백제궁이 완성된다. 거처를 옮긴 조메이 일왕은 이듬해 겨울 그곳에서 세상을 떠났다. 이에 조정에서는 북쪽에 빈궁을 지어 죽음을 애도했다. 사람들은 이 궁을 백제의 대빈이라 불렀다고 한다.

가족[편집]

  • 아버지: 오시시가노히코히토(押坂彦人大兄皇子: 비다쓰 천황의 아들)
  • 어머니: 노카테히메(糠手姫皇女: 비다쓰 천황의 딸)
  • 황후: 다카라 황녀 (宝皇女) (훗날의 고교쿠 천황)
    • 가즈라키 / 나카노오에 황자 (葛城皇子, 中大兄皇子) (훗날의 덴지 천황)
    • 오아마 황자(大海人皇子) (훗날의 덴무 천황)
    • 하시히토 황녀(間人皇女) (고토쿠 천황의 황후)
  • 비: 다메 황녀(田眼皇女) (비다쓰 천황의 딸)
  • 부인: 소가노 호테노이라쓰메(蘇我法提郎女) - 소가노 우마코의 딸
    • 황자: 후루히토노오에 (古人大兄皇子) (ca.612-645)
    • 황녀: 누노시키 황녀 (布敷皇女)
  • 부인 : 아와타노 가구시히메(粟田香櫛媛)
    • 황녀: 오시사카노 와타무키 황녀 (押坂錦向皇女)
  • 부인: 소가노 이라쓰메 (蘇我手杯娘 : 소가노 에미시의 딸)
    • 황녀: 야타 황녀(箭田皇女)
  • 시녀 : 가야노우네메 (蚊屋采女姉子)
    • 황녀: 가야 황녀 (蚊屋皇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