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의 봉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제7의 봉인(스웨덴어: Det sjunde inseglet)은 잉마르 베리만이 감독한 1957년 스웨덴 극영화로, 한 중세기사흑사병이 창궐한 지역을 지나는 동안, 그의 목숨을 노리는 의인화된 죽음과의 체스 대결을 주요 줄거리로 담았다. 베리만은 자신의 연극 작품인 《나무 그림》을 기초로 이 영화를 발전시켰다. 영화의 제목인 "제7의 봉인"은 성경요한 계시록의 한 구절을 가리키며, 영화의 맨 처음과 마지막 부분에 사용되었다. 그 구절은 도입부에 계시록 8장 1절인 "그리고 그 양이 7개의 봉인을 여니, 약 30분의 시간 동안 천상의 침묵이 있었노라"고 함께 사용되었다. 그 침묵의 모티브는 상징적으로 현대의 "신의 침묵"이라는 개념을 뜻한다. 이 영화는 월드시네마에서 중요한 클래식 영화로 간주되며, 베리만이 세계적인 영화감독가로 자리잡게 하였다. 제7의 봉인은 수많은 패러디와 오마쥬를 통해 기념물적이 된 장면을 포함한다.

함께 보기[편집]

참고자료[편집]

  • Ingmar Bergman and the Rituals of Art by Paisley Livingston. Cornell University Press, 1982.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