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차 포에니 전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제3차 포에니 전쟁
(포에니 전쟁의 일부)
카르타고의 위치
카르타고의 위치
날짜 기원전 149년 ~ 기원전 146년
장소 카르타고 (현재의 튀니지)
결과 로마 공화정 승리
카르타고 멸망
교전국
로마 공화정 카르타고
지휘관
스키피오 아이밀리아누스 아프리카누스 하스드루발 보이오타르케스
병력
40,000명 90,000명
피해 규모
17,000 62,000

제3차 포에니 전쟁기원전 149년부터 기원전 146년까지 벌어진 로마카르타고의 세 번째 전쟁이자 마지막 전쟁이다. 이 전쟁에서 로마는 결정적으로 승리하여 카르타고를 멸망시키고 지중해의 패권을 완전히 장악하였다. 카르타고 도시는 완전히 폐허로 변하고 성안의 남은 주민들은 아프리카에 강제 이주된다

배경[편집]

제2차 포에니 전쟁 이후 로마는 점차 동쪽으로 마케도니아 왕국, 일리리아, 시리아로 그 영역을 확대해갔고 히스파니아에서 일어난 반란을 진압했다. 포에니 전쟁에 패배한 카르타고는 시칠리아, 히스파니아의 영토를 빼앗기고 매년 200 탈란트를 50년간 물어야 하는 막대한 전쟁 배상금에 고통받고 있었다. 한편 로마 내부에서는 2차 포에니 전쟁때 카르타고를 완전히 파괴했어야 한다는 의견이 분분했다. 특히 대 카토같은 정치가는 끊임없이 카르타고 타도를 주장했는데 그것은 카르타고는 아프리카 지중해의 지리적 위치 때문에 해상무역이 활발해 국력의 회복세가 빠르기 때문이다. 결국 카르타고는 기원전 156년 이후부터 불과 5년만에 전쟁의 상처를 없애고 예전 못지않은 강한 국력으로 재성장하게 된다. 당황한 로마는 카르타고를 국력을 약하게 만들고 자신이 침입하는 명분을 만들기위해 이웃나라의 누미디아로 하여금 카르타고의 선박과 영토를 주기적으로 약탈하라는 은밀한 제안을 한다. 이를 받아들인 누미디아는 로마의 후원에 힘입어 주기적으로 카르타고 영토에 침입해 약탈을 일삼는다. 이는 2차 포에니 전쟁 이후 카르타고의 모든 영토 분쟁은 로마 원로원의 중재를 받아야한다고 조약을 맺었기 때문에 이웃나라인 누미디아와의 영토 분쟁에서 로마 원로원이 개입할 수 있었으며 따라서 언제나 누미디아에 유리한 결정이 내려질 수가 있기 때문이다. 카르타고는 계속된 누미다아의 칩입으로 로마에게 재재를 부탁했지만 로마는 누미디아의 일방적 방문이라는 결정을 내리며 거절한다. 결국 카르타고는 계속된 누미디아의 칩입으로인해 경제적으로 막대한 손해를 입게된다. 그렇기 때문에 누미디아와 침입을 정당화시키는 로마인들에 대한 강한 증오심을 가질 수 밖에 없었다.

전쟁의 경과[편집]

기원전 151년 부터시작된 누미디아의 칩입은 2년 가까이 계속되었고 그로 인하여 카르타고의 경제적 손실 타격이 매우 컸다. 이에 누미디아와의 국경분쟁에 대항하기 위해 약 6만여 명의 용병을 조직했고 누미디아가 침공하자 역공하여 누미디아 영토로 진입한다. 이에 로마는 기다렸다는듯이 즉각 조약위반으로 간주함과 동시에 강력하게 항의하는 한편 조사단을 파견했다. 로마 원로원카토를 중심으로하는 대(對)카르타고 강경파와 온건파로 나뉘었다. 때마침 그리스에서 일어난 反로마의 세력의 발호에 로마 원로원의 주류는 강경으로 돌아섰다. 한편 카르타고에서는 이 사태에 대해 온건파와 강경파간의 대립이 계속되고 있었다. 강경파는 국력이 상당수 회복이 되었기 때문에 로마와의 전면전을 해도 승리할 수 있다는 주장을 했고 온건파는 이미 누미디아의 습격으로 인해 경제적으로 타격이 매우 커 로마와의 전쟁을 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계속된 전쟁으로 국력이 많이 약해졌다고 생각한 카르타고는 온건정책을 선택했고 누미디아를 공격한 장수를 처형했으며 로마에 사죄하기위해 사절단을 보냈으나 로마는 이를 받아들이지않고 아프리카에서 강화를 강행한다. 이 강화에서 파견한 장수는 스키피오 아이밀리아누스로 제2차 포에니 전쟁에서 한니발에 대항해 로마를 승리로 이끈 장군 스키피오 아프리카누스의 양손자이기도 했다. 그는 협상하러온 카르타고 대표단에게 전쟁을 하지않겠다는 내용의 첫 번째 조건을 걸었다.

  • 카르타고의 모든 무기를 로마에게 넘길 것

이 조건은 카르타고군이 정말로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면 무기를 모두 로마에 넘기라는 것이었다. 전쟁을 원하지 않았던 카르타고는 결국 그 조건을 받아들여 무기를 모두 로마에게 넘겨주었는데 그 수만 10만 개가 넘었다고 한다.

그런데 두 번째 조건에서 카르타고에게 다음과 같은 내용의 최후 통첩으로 보낸다.

  • 수도 카르타고를 파괴하고 주민은 해안에서 15 km 떨어진 곳으로 모두 이주할 것.

스키피오 아이밀라누스는 애초부터 카르타고를 멸망시킬 생각을 하고 있었던 것이다. 도를 넘어선 내용에 더 이상 참을 수 없게 된 카르타고는 로마에 결전을 준비했다. 이미 모든 무기를 넘겨 대항할 무기가 없던 카르타고는 주변에서 농성전에 대비해 식량을 모았고 나무, 나뭇가지를 무기로 사용하는 한편 일부 성안의 성벽을 헐어서 투척용 돌로 활용했으며, 로마군에 타격을 줄 수 있는 물건이란 물건을 모두 집결시켰고 심지어 여자들까지도 머리카락을 잘라 석궁의 밧줄로 사용했다. 또한 전쟁의 화평을 주장하는 사람을 모두 사형에 처하면서 이 두 나라는 피할 수 없는 전쟁을 치르게된다. 성안의 카르타고군과 시민은 스키피오 아이밀리아누스 아프리카누스가 이끄는 4만의 정예병에 오로지 돌, 나뭇가지, 맨손으로 맞섰고 죽인 로마군의 무기를 빼앗아 대항하는 등 카르타고의 운명을 건 마지막 싸움이라 생각하며 필사적으로 저항한다.

기원전 149년부터 시작된 제3차 포에니 전쟁은 단기간에 끝이 날 것이라 생각한 스키피오 아이밀리아누스의 예상을 완전히 뒤엎으며 기원전 146년에 함락되기까지 무려 3년동안이나 이어졌다.

결과[편집]

스키피오 아이밀리아누스는 카르타고 함락 이후 도시를 무자비하고 철저히 파괴한 다음, 가래로 갈고 소금을 뿌려 불모지로 만들었다. 전쟁 전 카르타고 시의 인구는 25만 명이었으나 함락후에는 5만 명도 채 되지 않았고 살아남은 자들은 모두 힘 없는 노인이나 어린 부녀자들이었다. 로마군은 이들을 아프리카의 외진 곳으로 강제 이주시켰다. 본래 로마군들은 이 주민들을 노예로 팔려고 했으나 스키피오가 반대했다. 그것은 3년동안 칼과 창 한 자루도 없이 맨손으로 자신의 조국을 위해 목숨바쳐 싸운 카르타고인들에 대한 존경의 표시라고 한다. 이 도시는 약 150년 후에 아우구스투스가 그의 병사들의 은퇴 후 거주할 도시로 재건하게 되지만 예전의 영광을 되찾지 못했다. 고대 카르타고의 해상 왕국은 이로써 완전히 멸망하였다.

더 읽어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