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성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제2의 성(프랑스어: Le Deuxième Sexe, 1949)은 프랑스 실존주의 철학자 시몬 드 보부아르의 작품으로, 역사 속에서 여성을 다루었는가에 대한 고찰이며, 페미니즘에서 가장 중요한 저서 중의 하나로 여겨진다. 저자는 역사속에서 여성은 정상적인 성을 갖는 남성에 대한 반대급부인 비주류의 성으로 정의된다. 보부아르는 자기 자신에 대한 글을 쓰려다가 이 글을 쓰게 되었다. 그는 자신이 여자라는 것에 대해 썼지만, 여자가 무엇인가를 규정할 필요를 느꼈기 때문이었으며, 그것이 이 책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