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 (후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유교
사상
수기치인(修己治人)
(仁) · (義) · (禮)
(忠) · (孝)
인물
공자 · 칠십자 · 맹자 · 순자 ·
동중서 · 소옹 · 주돈이 · 장재 ·
정호 · 정이 · 주희 · 왕양명
경서
사서오경 · 십삼경
역사
내성파 · 숭례파
법치주의 · 법가
성선설 · 성악설
분서갱유 오경박사
훈고학 경학
현학
성리학
양명학
고증학
관련 항목
삼공 · 서원 · 국자감 · 과거 ·
육예 ·
사대부 · 한국의 유교 · 한·당 시대의 사상 · 송·명 시대의 사상
v  d  e  h

정현(鄭玄, 127년 ~ 200년)은 중국 후한 말의 학자로, 강성(康成)이며 청주(靑州) 북해국(北海國) 고밀현(高密縣) 사람이다.

생애[편집]

젊을 적부터 금고문(今古文)의 경학(經學) 외에 천문역수(天文曆數)에 걸쳐 광범위한 지식욕을 갖고 낙양(洛陽)의 태학(太學)에 진학하였다. 뒤에 당시 최고의 학자 마융(馬融)을 사사(師事)하고 수년 후 향리에 귀환할 때 선생으로부터 “나의 학문은 정현(鄭玄)과 함께 동으로 갔다”고 탄식할 정도로 면학하였다. 유학(遊學) 십여 년에 향리의 학생을 교수하였다. 44세에 당고(黨錮)의 옥(獄) 때문에 그 학문이 금고(禁錮)됨에 문을 닫고, 집에서 연구와 저작에 몰두하였다. 14년 후 해금되면서 하진(何進) · 공융(孔融) · 동탁(董卓) · 원소(袁紹) 등으로부터 초청받았다. 만년에 초청에 응해 대사농(大司農=農商務大臣)이 되었으나 곧 사퇴하고 떠나 연구와 교육에 생애를 바쳤다.

건안(建安) 5년(200년), 관도(官渡)에서 조조(曹操)와 대치하고 있던 원소는 정현을 군으로 오게 하였다. 정현은 원담(袁譚)과 함께 원소에게 가던 중 병으로 죽었다.

학문[편집]

전한의 경학은 금문학(今文學)으로서, 일경(一經)을 전공하고 사설(師說)을 엄수하며 공양가(公羊家)를 중심으로 체제교학(體制敎學)이 어용학문으로 변했으나 후한에 이르러 고문학이 진출하여 원문의 이동(移動)을 중시하는 훈고해석의 방법에 의하여 수경(數經)을 겸수(兼修)하는 경향을 보였다. 정현(鄭玄)은 고문을 주로 하고, 금문의 참위설 등도 종합하여 일가를 이루었다. 그는 훈고에 의한 모든 경전의 통일적 해석을 완성하여 한당 훈고학의 지표가 됨으로써 경학의 권위를 높였다.

저서[편집]

가계[편집]

정현.png

관련 인물[편집]

정익

관련서[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