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찬 (소설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정찬
출생 1953년 7월 3일
부산광역시
직업 소설가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장르 소설

정찬(鄭贊, 1953년~ )은 대한민국소설가이다. 본명은 정찬동이며, 1953년 7월 3일 부산광역시에서 태어났다. 부산고등학교를 거쳐 1978년 서울대학교 사범대학 국어교육과를 졸업하였다. 같은 해 《동아일보》 출판국에 입사해 월간지 기자로 활동하였고, 1983년 《언어의 세계》에 중편소설 《말의 탑》을 발표하면서 등단했다.[1] 대부분의 작품들이 성과 속, 혹은 본질과 현상의 중간에서 그들 사이의 분리를 넘어선 교통에 대한 추구를 기본적인 주제로 삼고 있다.[2]

수상[편집]

작품[편집]

대표작으로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의 의미를 되새긴 단편《슬픔의 노래》및 장편《광야》와, 권력과 사랑의 본질적 문제를 다룬 《황금사다리》등이 있다.[1]

주석[편집]

  1. 정찬 - 두산세계대백과사전
  2. 권영민. 한국현대문학대사전 - 정찬. 네이버. 2013년 10월 21일에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