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 (후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정원(丁原, ? ~ 189년)은 후한 말기의 정치가로, 병주 자사를 역임했다. 자는 건양(建陽)이다.

본시 한미한 집안 출신으로, 사람됨이 거칠었으나 용맹하고 기사에 능했다.[1]

영제가 죽고 하진조충 등 십상시를 죽이고자 했다. 정원은 하진의 명령을 받고 낙양으로 와 낙양 주변 맹진항구에서 흑산적의 소행을 가장하여 군사적 위협을 가해 십상시 편을 드는 하태후를 위협했다. 그러나 하태후는 십상시를 제거하는 데 찬동하지 않아 계획은 실패했다.[2][3] 하진은 십상시를 제거하지 못하고 먼저 제거당했고, 십상시도 원소에게 제거당했다. 이 틈을 타 서울을 장악한 동탁은 정원을 죽이고 그 무리를 뺏어 자신의 세를 불리고자 했는데, 여포가 정원의 신임을 받는 것을 보고 여포를 시켜 정원을 죽였다.[4]

주석[편집]

  1. 작자 미상, 《영웅기》 - 배송지, 《삼국지》 주석에서 재인용 : 英雄記曰:原子建陽。本出自寒家,為人麤略,有武勇,善騎射。為南縣吏,受使不辭難,有警急,追寇虜,輙在其前。裁知書,少有吏用。
  2. 《속한서》 - 《후한서》 주석에서 재인용 : 續漢書曰:「何進欲誅中常侍趙忠等,進乃詐令武猛都尉丁原放兵數千人,為賊於河內,稱『黑山伯』,上事以誅忠等為辭,燒平陰、河津莫府人舍,以怖動太后。」
  3. 《후한서》 권69 열전제59 두무하진전 : 使武猛都尉丁原燒孟津,火照城中,皆以誅宦官為言。太后猶不從。
  4. 진수: 《삼국지》 권7 여포장홍전 : 進敗,董卓入京都,將為亂,欲殺原,并其兵衆。卓以布見信於原,誘布令殺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