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물리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정신물리학(Psychophysics)는 물리적 자극과 이를 수용하는 또는 지각하는 관계를 연구하는 심리학의 한 분야이다. 초기의 실험심리학자들은 정신현상을 물리적으로 환원시켜보가자 노력하였고 그 일환으로 물리적 자극과 감각경험의 관계를 밝히려는 정신물리학이 발전하게 되었다.

정신물리학은 지각시스템을 연구하고 응용하는 일반적인 방법이기도 하며 이상적 관찰자 분석이나 신호탐지이론에 많이 활용 되고 있다.

정의[편집]

하나 혹은 그이상의 차원에서 변화하는 자극에 대한 실험대상의 경험이나 체계적인 행동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지각과정의 분석 연구이다. [1]

역사[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주석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1860년 구스타프 테어도어 페시너가 《정신물리학의 요소》(Elemente der Psychophysik)를 발표하면서 시작되었다. 그는 정신물리학이란 용어를 처음 썼으며 마음의 연구와 관련된 많은 이론을 연구하였다. 이후 언스트 하인리히 위버와 빌헬름 분트와 같은 학자들에게 큰 영향을 주었다. 정신물리학의 발전은 최근에 와서 3가지 주요 분야로 나누어졌는데 리커트 척도, 신호탐지이론, 그리고 거듭 제곱의 법칙이다.

식역[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주석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페시너는 감각의 크기를 직접적으로 측정하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식역의 개념을 이용해 간접적 측정이 가능하다고 하였다.

절대식역[편집]

절대식역(absolute threshold)는 탐지할 수 있는 에너지 수준과 탐지할 수 없는 에너지 수준 사이의 분할점이다. 이는 특정자극에 대한 민감성의 한계를 나타내며 외부환경을 인식하는데 있어 관문이다. 고전적 정신물리학에서는 특정 자극과 특정 유기체에는 절대식역이 존재하며, 탐지와 비탐지의 경계가 불연속적인것을 가정하였으나 이후 실험을 통해 자극의 강도를 점차 높이면서 탐지수행을 측정할 결과 탐지확률이 연속적으로 증가한다고 밝혀졌다. 이를 근거로 절대식역을 탐지확률이 50%인 자극강도로 정의 한다. 예를들어 어둡고 맑은 밤에 약 48km 앞에서 비친 촛불은 시각 감각양식의 절대식역이다.

차이식역[편집]

차이식역(difference threshold)이란 감각적으로 변별 가능한 최소한의 물리적 자극의 변화량을 의미한다. 보통 최소가지차(just noticeable difference: JND)로 나타낸다. 예를 들어 표준 자극의 무게에서 어느 정도 무게를 더 첨가하면 두 자극의 무게가 다르게 느껴지는데 표준자극과 최소가지차의 비율은 상당히 안정된 상수값을 가지며 이것을 웨버의 법칙이라고 한다. 이는 탐지자가 자극의 절대량보다는 상대적인 차이나 변화에 더 민감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참조[편집]

  1. Bruce V, Green P R, Georgeson M A (1996). 《Visual perception》, 3rd, Psychology P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