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홍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정미홍(1958년 7월 27일~ )은 대한민국의 정치인, 기업인이자 전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이다. 초대 민선시장인 조순 전 서울시장 재임 시절 서울시 홍보담당관, 의전비서관 등으로 일했으며, 현재는 더코칭그룹의 대표이사, 정의실현국민연대 대표를 맡고 있다. 대한민국 제6회 지방 선거 서울특별시장 선거에 출마를 선언[1]했지만, 새누리당 시장 후보로 확정되지는 못했다.

경력[편집]

학력[편집]

언론[편집]

  • 1982년 - 1993년 KBS 아나운서

논란 또는 망언[편집]

종북 발언 논란과 명예훼손죄 선고[편집]

2013년 1월 자신의 SNS에 서울시장성남시장, 노원구청장이 종북성향의 지자체장이라며 내년 지방선거에서 퇴출해야 한다는 글을 올려[3] 이재명 성남시장, 김성환 노원구청장 으로부터 명예훼손과 모욕 등의 혐의로 고소를 당한 후 벌금형을 선고 받았다.[4][5][6]

논란의 새누리당 의원 옹호 논란[편집]

박근혜 대통령의 청와대 대변인으로 임명된 윤창중, 제수씨 성추행의혹의 김형태, 논문표절의 문대성 등을 지지했던 바 있던[7] 그는, 2013년 5월에 한 종합편성채널의 뉴스 프로그램에 출연하여 미국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수행 중에 성추행으로 경질된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을 감싸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8]

세월호 '세월호 추모집회 일당' 주장[편집]

자신의 트위터에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집회에 참가한 청소년들이 일당을 받고 동원됐다고 주장했다가 하루 만에 번복하며 사과했다.[9] 그러나 지방선거후 언론사 주최 위크숍에서 한 참석자가 제보한 강연 음성 파일에 의하면 이날 정미홍 대표는 당시 트위터 글을 삭제하고 사과한 이유에 대해 “선거 캠프에 영향을 줄까봐”라고 고백했다.

당시 그는 6·4지방선거 서울시장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새누리당 경선 참여를 준비하고 있었다. 그는 처음 트위터에서는 ‘일당 6만원을 받고 청소년들이 시위에 동원되었다’고 주장하더니 이날 강연에서는 “세월호 시위에 나가서 100만원을 받았다”는 주장을 내놨다.

정미홍 대표는 강연에서 “시위 나가서 100만 원 받아왔다, 그 얘기를 들었다. 선거캠프에 영향을 줄까봐 얼른 사과를 올리고 말았지만 그 자료를, 인터넷 알바 사이트에다가 시위에 참가하면 일당 준다고 광고하는 거 다 모아놨다. 이를 고소·고발해 조사를 시키려고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구 선생에 대한 폄하[편집]

정미홍 대표는 백범 김구 선생에 대해서도 논란이 될 만한 발언을 했다. 그는 대한민국 건국 과정에서 1948년 5월 10일 실시된 대한민국 제헌 국회의원 총선거를 설명하면서 김구 선생을 언급했다. 그는 “지금 김구 선생이 최고의 애국자라고 되어 있지만 그 분은 김일성에 부역한 사람이고 좌파 역사학자들이 영웅으로 만들어놓은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또 “김구는 시골 출신으로 아무것도 모르다가 조선의 독립운동만 하다가 시국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전혀 모르는 상태에서 무조건 ‘분단은 안 돼!’, 이래 가지고 이쪽(남쪽)에서 선거를 한다고 하니까 그냥 무단으로 김일성을 만나러 갔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랬더니 북한은 당시에 남한보다 훨씬 잘 살고 있어 김일성이 세 보이니까 김일성이 뭐라고 하든 무조건 ‘통일을 시키겠네’ 이렇게 묻어버렸다. 그래서 거기서 김일성 만세를 부르고 했는데…”라고 덧붙였다.

역사적 사건들에 대한 외눈박이 시각[편집]

정미홍 대표는 이어 1946년 미군정의 식량 정책 실패에 항의하며 쌀을 달라며 시작된 대구 10월 항쟁과 1948년 여수·순천사건, 그리고 제주 4·3사건에 대해 보수적인 관점의 주장을 제기했다. 그는 이들 사건이 ‘빨치산 공산주의 폭도들에게 경찰과 군인, 그리고 양민이 학살된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특히 정부가 공식 사과까지 한 제주 4·3사건에 대해서 정미홍 대표는 강하게 비난했다. 그는 “제주 4·3사건은 폭도가 유공자 또는 희생자가 되어서 지금 4·3공원에 모셔져 있는데, 그 보고서를 만든 핵심 인물이 박원순”이라면서 ”폭도들이 경찰의 목을 따고 공격했는데”라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맹비난 하기도 했다.

저서[편집]

  • 《자신의 날개로 날 때 아름답다》, 동아일보사 1995년 9월 1일

주석[편집]

  1. 정미홍, 23일 서울시장 출마 선언
  2. 더 코칭그룹 대표자 프로필, 2014년 6월 28일 확인
  3. 정미홍 전 아나 “박원순 이재명 종북주의자”
  4. '종북 자치단체장' 비난 글 정미홍에 벌금 800만원
  5. '종북 단체장' 글 올렸던 정미홍에 5백만원 벌금
  6. '종북단체장' 발언 정미홍, 또 500만원 배상 판결
  7. 정미홍 이번엔 “윤창중은 책임감있는, 예리한 언론인”
  8. 정미홍, 성추행 윤창중 비호 발언
  9. 하루도 못 가 수그러든 '세월호 추모집회 일당' 의혹김지혜《오마이뉴스》14-05-05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