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극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정극상(鄭克塽, 정커솽, 1670년 8월 13일 ~ 1717년 9월 22일, 재위 1681년 ~ 1683년)은 정경(鄭經)의 둘째 아들이며 서자(庶子)이자 정극장(鄭克藏)의 이복 동생이며, 정씨왕국의 마지막 왕이다. 정극장의 왕위 계승을 못마땅하게 생각하던 풍석범(馮錫範)의 딸과 결혼했으며, 풍석범 일당이 정극장을 음모로 살해한 후 왕으로 등극하여 연평군왕(延平郡王)의 자리를 물려받아 정씨왕국의 3대 국왕이 되었다.

1681년부터 1683년까지 재위하는 동안 장인 풍석범(馮錫範)이 섭정을 맡았다.

정극상은 즉위 당시 12살에 불과했으므로 나라의 실권은 풍석범이 쥐게 되었다. 그러나 정극상의 즉위는 정당하지 않은 방법으로 정극장을 제거하고 이루어진 일이었기에 민심을 얻지 못했으며, 풍석범이 제멋대로 국사를 처리하고 청나라의 침공에 대비한다는 명목하에 세금을 올리고 과중한 부역을 부과하면서 백성들의 원성이 높아졌다.

청나라는 정씨왕국이 안으로부터 무너져 가고 있음을 간파하고 수사제독(水師提督) 시랑(施琅)으로 하여금 대만을 점령하도록 했다. 정씨왕국에서는 무평후(武平候) 유국헌(劉國軒)에게 막을 것을 명령했으나 격전 끝에 유국헌은 대패하여 간신히 대만으로 도망쳐 왔다. 시랑은 정극상에게 항복을 권하는 글을 보내어 항복하면 목숨은 부지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였다.

정씨왕국에서는 정극상을 풍석범 등과 더불어 한때 필리핀으로 달아나게 하는 방안도 고려했으나, 결국 체념한 정극상은 시랑에게 사자를 보내어 항복의 뜻을 전하고 대만에서 살아가게 해달라고 간청했다. 그러나 시랑은 이를 거부하고 정씨왕국의 주요 인물들이 직접 나와서 항복하라고 했다. 결국 정극상은 청나라에 항복하여 북경(北京)으로 올라가 강희제를 알현하고 정황기 한군공(正黃旗漢軍公)에 봉해졌으며, 이로써 정성공명나라의 부활을 꿈꾸며 세운 정씨왕국은 3대 22년 만에 멸망했다.

전 임
정경
(재위 1662 - 1681)
제3대 정씨왕국 국왕
1681년 - 1683년
후 임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