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프수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점프수트를 착용한 남자.

점프수트(jumpsuit)란 블라우스 또는 베스트, 튜브탑 등의 상의와 바지치마같은 하의가 동일한 색상이나 패턴으로 연결된 원피스형 수트를 말한다.

기원[편집]

점프수트는 원래 소방대원이나, 청소부의 작업복, 우주복, 아기들의 옷 등으로 많이 입혀졌다. 하지만 1950년대 중반부터 1960년대까지 점프수트를 애용하며 입던 스타 중 엘비스 프레슬리를 시작으로 점차 대중들에게 알려지게 된다. 엘비스 프레슬리가 공연할 때 대부분 점프수트를 입고 있었으므로 대중들은 점프수트의 존재를 알아가기 시작했다. 엘비스 프레슬리의 사진은 "참고"란 을 보면 나와있다. [1]

변화[편집]

1970년대부터 점점 점프수트의 바지통이 넓어지는 등 대중에게 편하면서 부담스럽지 않은 변화가 시작되었다. 70년대 이후로 작업복에 그치지 않는 점프수트의 다양한 디자인들이 선보이면서 대중들의 인기를 끌었다. 1980년대에는 조금 더 변화의 범위를 넓혀 점프수트를 입는 사람의 몸의 곡선에 맞게 만들어 글래머러스하고 섹시한 디자인이 나왔다. 점프수트는 이때부터 작업복의 경향의 강했던 V라인의 카라부분을 동그란 U형 네크라인으로 변화시키면서 본격적으로 대중을 향해 나아갔다. 그 후 2007년, 유명 패션 디자이너들의 런웨이에서 점프수트를 다시 만날 수 있었고 2008년 컬렉션에서는 일반인들이 입기엔 다소 부담스러웠지만 2009년에는 점점 멋스럽게 변화하여 점프수트를 재발견 할 수 있었다. 2009년 여름, 점프수트는 길에서 흔히 볼 수 있고 여러 패션잡지나 뉴스에 나올 정도로 트렌드가 되었다.[2][3]

주석[편집]

  1. [엘비스 프레슬리의 사진]
  2. 소비자 잡기 혈안 '뉴욕 패션위크' 《YTN》2009년 9월 21일
  3. '아이리스' 김태희 패션 완벽 해부, "동대문부터 명품까지" 《조선일보》2009년 11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