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박이물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생물 분류 읽는 법점박이물범
Noaa-seal7.jpg
보전 상태
Ko-Status iucn3.1 LC.png
관심필요(LC: least concern)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포유강
목: 식육목
아목: 개아목
과: 물범과
속: 물범속
종: 점박이물범 (P. largha)
학명
Phoca largha
Pallas, 1811
대한민국의 천연기념물
물범(물범)
천연기념물 제331호
지정일 1982년 11월 4일
소재지 동해, 서해, 남해 일원

점박이물범물범의 한 종류이다. 북태평양 보퍼트 해·축치 해·베링 해협·오호츠크 해의 대륙붕을 따라, 그리고 동해 서안에 서식한다. 개체수는 약 40만마리로 추정되며, 그 중 20만마리가 오호츠크해에 분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점박이 물범은 은회색 바탕에 타원형 점무늬가 있으며 몸의 길이는 160∼170cm, 체중은 70∼130㎏에 달한다. 배 부분은 밝은 회색인데, 얼룩 무늬는 작다. 1982년 대한민국의 천연기념물 제331호로 지정되었고 야생동식물보호법상의 멸종 위기 야생 동물 2급으로 지정돼 보호하고 있다. [1]

성숙과 번식[편집]

성적으로 성숙하는 연령은 3~5세이다. 번식과 교미는 4월에 이루어지며, 약 1년 후인 3~4월 즈음에 유빙에서 새끼를 출산한다. 수유기간은 2~3주이며, 새끼는 흰색에서 약간 엷은 황색을 한 솜털에 싸여 태어난다. 이 백색의 솜털은 유빙에서 출산한 새끼 점박이 물범의 보호색으로 기능한다. 또한, 이 솜털은 출산 후 2~3주 사이에서 사라지며, 곧 새끼도 부모와 같은 얼룩모양이 된다.

생태[편집]

겨울과 봄에는 유빙과 함께 이동하는 바다표범이기 때문에, 겨울에는 오호츠크해 연안에서 발견할 수 있다. 유빙에서 출산을 하고 육아를 돌본다. 유빙이 소멸하여 후퇴하게 되면 개체들이 북상하는 경우가 많은데, 일본홋카이도 동부의 후렌 호수나 노츠케 반도 등에 머무는 개체들도 있다. 수명은 30년 전후이다.

바깥 고리[편집]

주석[편집]

  1. "백령도 ‘점박이물범’이 사라진다", 《한겨레신문》, 2008년 1월 29일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