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요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파전은 전의 일종으로 파를 재료로 사용한다.

(煎, 문화어: 빈자), 부친개, 부침개, 지짐개, 지짐, 찌짐한국 요리에서 수많은 팬케이크와 같은 요리를 일컫는다. 특히 조선왕조 궁중요리에서는 전유화, 전유어라고 부른다. 가끔 줄여서 저냐라고 부르기도 한다. 전은 달걀 반죽을 입히거나 밀가루 반죽과 섞어 기름에 두루며 스타일에 따라 고기, 해물, 새고기, 채소와 같은 수많은 재료로 만든다. 일본에는 경상도 방언인 지짐이 변형된 '치지미'(チヂミ)로 알려져 있다.

전은 보통 반찬, 전채, 안주로 취급한다. 전은 제사상과 잔치에 중대한 음식으로 대접한다. 제물용으로 쓰이는 전을 간납, 간남이라고 말하며 더덕, 고기, 등을 꼬치에 꽂아 만든다.[1]

전은 가끔 화전과 같은 맛있는 후식으로 먹기도 한다. 한국에서는 빈대떡, 파전, 김치전이 유명하다. 전이라는 이름은 수많은 재료가 따라다닌다.

종류[편집]

고기[편집]

  • 육전
  • 왕자전, 완자
  • 간전
  • 처녑전

해물[편집]

생선전
  • 생선전
  • 민어전
  • 대구전
  • 굴전
  • 대하전
  • 새우전

채소, 버섯[편집]

고추전

[편집]

같이 보기[편집]

참조[편집]

  1. Yoon, Seoseok (윤서석) (1991). 간납
  2. Chung, Soon Yung. 《Korean Home Cooking》 (영어). Tuttle Publishing, 65p쪽. ISBN 0794650066. 2008년 4월 2일에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