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 프런티어 재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EFF 로고

전자 프런티어 재단(Electronic Frontier Foundation , EFF)은 국제적인 비영리 단체이다. 1990년 활동가 미쉘 케이포존 페리 바를로가 주축이 되어 설립되었다.[1]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에 본부가 있으며 캐나다토론토와 온타리오, 영국런던에 상주하는 직원이 있다.

표현의 자유, 저작물의 자유로운 사용, 개인 프라이버시 보호, 정보 투명성을 위한 활동을 한다.[2] 세계 모든 정부의 인터넷 검열에 반대하여 언론의 자유를 주장하는 블루 리본 운동을 전개하기도 했다.[3] P2P를 통한 저작물 교환의 합법화운동 등 법률의 전반적인 개정 운동을 법의 남용 (특허권의 남용과 DMCA 관련 소송)을 막는 활동보다 우선하는 측면이 있어 이에 대해 논쟁이 있었다.[출처 필요]

최근 이슈[편집]

2011년 4월 iOS소니 해킹으로 알려진 해커 지오핫은 "법원을 존중하지만, 소니를 존중하는 것은 아니다"면서 법적 방어 비용 1만달러를 EFF에 기부하면서 자신의 디지털 권리를 공표했다.[4] EFF 측 역시 지오핫의 권리를 옹호했다. 2010년 7월에는 EFF는 개인의 권익 신장을 위한 '아이폰 탈옥 및 펌웨어 수정'이 저작권 위반이 아니라며 미국 저작권청장에 예외 신청을 해 애플과의 법정 다툼을 승리로 이끈 바 있다.

더 버지의 보도에 따르면 2012년 2월 7일에는 EFF와 모질라 재단, 레딧, 퍼블릭날리지, 오픈콩그래스, 휴먼라이트워치 등 75개 기업, 단체가 연합으로 온라인저작권침해금지법안(SOPA)과 지식재산권보호법안(PIPA) 법제화 중단을 촉구하는 공개서한을 미국 의회로 보냈다.[5]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A History of Protecting Freedom Where Law and Technology Collide”. EFF. 2012-02-08에 확인함. 
  2. “Our Work”. EFF. 2012-02-08에 확인함. 
  3. “Blue Ribbon Campaign”. EFF. 2012-02-08에 확인함. 
  4. “해커 '지오핫', EFF에 1만달러 기부…왜?”. 지디넷 코리아. 2011-04-19. 2012-02-08에 확인함. 
  5. “美 75개 기업 · 단체 연합, 의회에 SOPA · PIPA 중단 촉구 공개 서한”. 전자신문. 2012-02-07. 2012-02-08에 확인함.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