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 자끄 상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장 자끄 상뻬
Jean-Jacques Sempé
Salon du livre de Paris 2011 - Jean-Jacques Sempé - 005.jpg
출생 1932년 8월 17일(1932-08-17) (82세)
프랑스 보르도
직업 삽화가
국적 프랑스 프랑스
주요 작품 <얼굴 빨개지는 아이>
<꼬마 니콜라>
<뉴욕의 상뻬>

장 자끄 상뻬(Jean-Jacques Sempé, 1932년 8월 17일 ~ )는 프랑스삽화가이다. 1932년 8월 17일 보르도에서 태어났다. 그가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것은 소년 시절, 악단에서 연주하는 것을 꿈꾸며 재즈 음악가들을 그리면서부터였다. 1960년 르네 고시니를 알게 되어 함께 『꼬마 니콜라』를 만들기 시작했다. 이 작품은 대성공을 거두었고 1962년에 첫 번째 작품집 『쉬운 일은 아무것도 없다』가 나올 때 그는 이미 프랑스에서 데생의 일인자가 되어 있었다. 이후 드노엘 출판사와 갈리마르 출판사에서 지금까지 서른 권 가까운 작품집을 발표했고, 이 책들은 세계 여러 나라 말로 번역되었다.

프랑스의 『렉스프레스』, 『파리 마치』 같은 유수한 잡지뿐 아니라 미국 『뉴요커』의 표지 일러스트레이터이자 가장 중요한 기고자이기도 한 그는 1960년부터 30년간 그려 온 데생과 수채화가 1991년 파피용 데 자르에서 전시되었을 때, 현대 사회에 대해 사회학 논문 1천 편보다 더 많은 것을 말해 준다는 평을 들었다.

작품 목록[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