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순 (후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장순(張純, ? ~ 189년)은 중국 후한 말의 무장으로, 유주(幽州) 어양군(漁陽郡) 사람이다.

생애[편집]

중산상(中山相)을 역임하였다.

중평(中平) 2년(185년), 양주(凉州)에서 한수(韓遂)와 변장(邊章)이 강족(羌族)과 함께 난을 일으켰다. 이에 사공(司空) 장온(張溫)이 거기장군(車騎將軍)이 되어 토벌군을 편성하여 참전하였는데, 장순은 손견(孫堅) · 도겸(陶謙)과 함께 종군하기를 원하였으나 장온은 장순이 공손찬(公孫瓚)과 함께 종군하도록 하였다. 이에 불만을 가진 장순은 중평 4년(187년) 전 태산상(泰山相) 장거(張擧)와 오환(烏桓)의 수령 구력거(丘力居)와 함께 반란을 일으켜, 유주(幽州)의 주도인 (薊)[1]를 함락시켰다. 장순 자신은 스스로 미천장군(彌天將軍) · 안정왕(安定王)이라 칭하고, 우북평군(右北平郡)과 요서군(遼西郡)을 공격하여 여러 군의 태수들을 죽였다.

그러자 조정에서는 양주의 반란 진압에 동원되었던 공손찬에게 장순의 반란을 진압하게 했고, 공손찬은 병사를 이끌어 요동군(遼東郡) 인근의 석문산(石門山)에서 장순을 토벌하였다. 장순은 선비(鮮卑)에게 달아났으며, 오환의 탐지왕(貪至王)이 공손찬에게 투항했다. 하지만 구력거가 유주(幽州) · 기주(冀州) · 청주(青州) · 서주(徐州)를 약탈하였고, 장순은 군사를 모아 요서군의 관자성(管子城)에서 공손찬을 포위하였다.

중평 5년(188년), 조정에서는 황족 유우(劉虞)를 유주목(幽州牧)에 임명하였다. 유우는 장순의 수급에 현상금을 거는 동시에 오환 · 선비 · 흉노(匈奴)에게 회유책을 펼쳤다. 이 결과 구력거 등은 유우에게 귀순해 왔으며, 약탈을 중지하고 모두 국경 밖으로 떠났다. 결국 장순은 세력을 잃게 되었으며, 이듬해 3월에 빈객 왕정(王政)에 의해 살해되어 수급이 유우에게 보내졌다.

주석[편집]

  1. 탁군(涿郡)의 속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