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종합운동장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좌표: 북위 37° 30′ 57.2″ 동경 127° 04′ 21.9″ / 북위 37.515889° 동경 127.072750° / 37.515889; 127.072750

한강에서 바라본 올림픽 주경기장
잠실 야구장
정신여자고등학교에서 바라본 학생 체육관

잠실종합운동장(蠶室綜合運動場)은 1986년 아시안 게임1988년 하계 올림픽을 위하여 지은 스포츠 경기장 종합 단지이다. 이곳이 개장하면서 서울운동장의 이름이 동대문운동장으로 바뀌었다. 2008년 10월 10일부터 10월 30일까지 서울디자인올림픽이 열렸다. 올림픽주경기장은 입석까지 포함하여 10만 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건설되었으며 좌석수는 69,950석이다. 1976년 잠실체육관부터 건립이 시작되어 1977년 올림픽주경기장 등의 본격적인 건설이 시작되었고 1984년 9월 완공되었다. 올림픽주경기장을 비롯 잠실보조경기장, 잠실야구장, 잠실체육관, 잠실제1수영장 등등 모슨 시설을 합쳐 약 1030억 내외의 건립비용이 소요되었다.[1]

시설[편집]

교통[편집]

지하철[편집]

버스[편집]

같이 보기[편집]

비판[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주석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02년 FIFA 월드컵 이후 사실상 각종 축구 경기 등이 마포구 상암동에 있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주로 개최되면서 올림픽주경기장은 거의 사용되고 있지 않고. 또한 서울디자인올림픽, 연고전 등, 올림픽주경기장을 사용하던 각종 행사도 다른 곳에서 개최하기로 함에 따라, 세금 낭비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참고 자료[편집]

  1. "자기형의 아주 최대 메인스타디움 잠실종합경기장 위용을 본다", 《매일경제신문》, 1984년 9월 26일 작성.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