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아시아 방송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자유아시아방송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방송국명
한국어 자유아시아방송
영어 Radio Free Asia
방송국 개요
국적 미국
방송 목적 국제방송
개국일 1996년
공식사이트 [1](한국어)

자유아시아방송(Radio Free Asia, 약칭 RFA)은 1994년 미국 국회가 입법한 국제 방송법(International Broadcasting Act)에 의해, 1996년에 미국 의회의 출자, 투자에 의해 설립된 국제 방송국 이다. 미국 하원의 지원을 받아 9개 언어로 아시아 전 지역을 향해 단파방송을 하고 있다. 본사는 미국 워싱턴 D.C.에 있다.

자유아시아방송의 지침은 설교하지 말 것, 강의하지 말 것, 직접적인 메시지 전달 방식을 피할 것, 주관적인 표현을 피할 것, 어떤 아젠다도 제시하지 말 것 등으로 사실전달의 목적이 분명하다.

연혁[편집]

한국어 방송[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주석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2년 2월 17일에 문단의 출처가 요청되었습니다.)

자유아시아방송은 뉴스와 정보에 자유롭게 접근하지 못하는 북한 주민들을 대리한다는 목적하에 사실의 전달에만 치중하고 있다.

방송 편성의 경우 하루 5시간씩 한반도 주변의 소식과 논평, 기획보도물을 방송하고 있다. 최근에는 단파방송과 더불어 중파방송을 시작하였다.

북한은 그동안 외국 방송이 자국의 사회주의 체제에 악 영향을 끼친다는 판단 하에 주민들로 하여금 모든 외부 라디오 방송의 청취를 금지시켜왔다. 일례로 북한 주민이 외국에서 현금을 주고 라디오를 구입해 국내로 들여오면 반드시 이를 당국에 제출해 채널을 고정시키는 과정을 거치도록 했다. 이를 통해 북한은 주민들이 김정일의 공적을 찬양하는 공영 방송만 청취하도록 만들었다. 문제는 이것이 지금까지 주목할 만한 효과를 거두었다. 이는 인민반으로 구성된 감시조직이다. 서로가 타인의 남한 방송과 같은 외국 라디오 방송의 청취를 감시해 왔다. 외국 방송을 청취한 주민들에 대한 당국의 처벌은 매우 엄중하다.

그러나 이와 같은 상황이 90년대 들어서 중국의 국경을 통한 탈북이 이어지면서 역전되기 시작했다. 특히 북한의 밀수업자들은 중국을 통해 라디오를 대거 북한으로 유입시켰는데 크기가 작아 휴대가 편하고 감시를 피하기에 수월했다. 때문에 북한도 이제 라디오를 찾아볼 수 없는 사회가 아니며, 더 많은 북한 주민들이 외부세계에 관해서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이로 인해 탈북자의 다수가 자유아시아방송으로 탈북을 결심했다고 한다.

한국어 방송 주파수[편집]

  • 매일 5시간 방송
한국 표준시 단파 주파수 중파 주파수
00:00 ~ 02:00 5820, 7210, 7455 kHz 1188 kHz
02:00 ~ 03:00 5820, 9975 1188 kHz
03:00 ~ 04:00 5820, 9975
06:00 ~ 07:00 7460, 9610, 11945 kHz

방송 언어[편집]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