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열차 제어 장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자동 열차 제어 장치(自動列車制御裝置, ATC: Automatic Train Control)란, 철도 신호 보안 장치전자 열차 제어 장치의 일종이다.

운전대에 운전 가능한 최고 속도를 표시하여 이 속도에 맞춰 운전하게 된다. 기관사는 악천후에 관계없이 신호를 확인할 수 있어 고속화와 안전운행이 가능하다.

한국에서는 경부고속선, 과천선, 서울 지하철 3호선서울 지하철 4호선, 분당선, 인천 메트로 1호선, 서울특별시 도시철도공사 노선과 광주 도시철도 1호선, 부산 도시철도, 대구 도시철도, 대전 도시철도 1호선에서 사용되고 있다.

ATC의 개요[편집]

지상장치는 신호기계실(信號機計室)과 레일을 도체로 사용하는 대개 4㎞ 단위로 설치된 궤도회로(軌道回路)를 중심으로 한다. 신호기계실에서는 궤도회로를 단락시키는 단위로 열차의 위치와 고장을 검지(檢知)하게 되며,

  • 앞 열차 위치와 분기기(分岐器:point)의 개폐방향(開閉方向) 등 선로의 상태에 따라 열차의 허용속도 신호를 변경시킨다.
  • 궤도회로에 대해 허용속도 신호를 보내 차상(車上)에 전달한다. 차상설비로서는 차상수신기(車上受信機)와 자동제어 기구가 이것을 담당한다.
  • 궤도회로에 허용속도 신호가 발해지면 선두차의 앞머리에 있는 차상수신기(안테나)가 이것을 수신하여 해독(解讀)한다.
  • 차상 자동제어 설비에 의하여 항상 현시점의 운전 속도를 검지하고 있다.
  • 지상설비에서 전달된 허용속도와 현재의 운전속도를 비교한다.
  • 비교한 결과 허용속도를 초과하고 있을 경우에는 브레이크에 지령(指令)을 내린다. 또한 허용속도보다 훨씬 느릴 경우에도 브레이크 기구에 지령을 내린다.

디지털 ATC(Digital Automatic Train Control)은 일부 일본 JR 운영 구간에서 사용되는 디지털화된 자동 열차 제어 장치이다.

기존 아날로그 ATC와 달리 디지털 방식의 경우에는 속도 제어를 서서히 속도를 올리거나 줄이는 형식으로 제어하기 때문에, 탑승감이 기존 아날로그 ATC보다 좋은 편이다.

대한민국의 ATC[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