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효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임효숙
Lim Hyo-Sook

개인 정보
출생일 1982년 4월 26일(1982-04-26) (31세)
출생지 대한민국 대한민국 부산광역시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신장 177cm
체중 75kg
포지션 레프트
별명 임감독
출신 학교
1995 - 1998
1998 - 2001
부산 남성여자중학교
부산 남성여자고등학교
소속팀
연도 소속팀 출장수
2001 - 2007
2007 - 2012
대전 KT&G
성남 도로공사
51
54
국가대표팀
2008
2012
베이징 올림픽 예선
런던 올림픽 본선

임효숙(1982년 4월 26일 ~ )은 대한민국의 전 여자 배구 선수이다. KT&G도로공사에서 뛰었다. 소속 팀에서 주장을 맡던 때 경기 중 작전 시간에 감독 못지않게 지시가 많다고 해서 '임감독'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약력[편집]

임효숙은 부산 남성여자고등학교를 졸업하고 2000년 한국담배인삼공사 배구단에 입단했다. 소속 팀에서는 힘있는 공격이 돋보이며 주전으로 경기를 치렀다. 그러나 2005년 시즌 종료 후 왼쪽 무릎 연골 수술을 받았고, 2005~2006 시즌을 치르던 2006년 2월에는 경기 도중 아킬레스건이 끊어지는 큰 부상을 당해 시즌을 접어야만 했다.[1] 또, 임효숙은 2005 ~ 2006 시즌을 치르는 3개월 동안 스테로이드 처방 주사(일명 데포메드롤이라고 불리는 금지약물이 포함된 대포 주사)를 8차례 투여한 것을 고백하기도 했다. 스테로이드 주사는 다량으로 사용할 경우 관절을 심각하게 악화시킬 수 있는데, 그녀의 이러한 고백은 사람들에게 큰 충격을 던져 주었고, 소속 팀 KT&G의 선수 관리 문제점을 드러내기도 했다.[2]

임효숙은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선수 생활의 기로에 섰으나, 10개월 간의 오랜 재활 끝에 2006 ~ 2007 시즌에 다시 경기에 투입되며 재기에 성공했다. 2006 - 2007 시즌 후 한국배구연맹에서 처음 시행한 자유계약선수(FA) 제도가 시작되자 FA를 선언하고 KT&G에 잔류했다가, 곧바로 도로공사에서 FA를 선언하여 KT&G로 이적한 세터 김사니의 보상 선수로 도로공사로 이적했다. 도로공사에서는 2007~2008 시즌에 처음으로 주장을 맡아 현재까지 은퇴할 때까지 주장으로 활동했다.

베이징 올림픽 여자배구 예선전 국가대표로 발탁되어 2008년 5월 17일부터 일본에서 경기를 치렀다. 그녀가 국가대표팀으로 발탁되어 태극 마크를 단 것은 베이징 올림픽 예선전이 처음이다. 2011-2012 시즌 후 V-리그 은퇴를 선언했고, 런던 올림픽을 마지막으로 코트를 완전히 떠났다.

V-리그 개인 기록[편집]

시즌 경기 수 세트 수 득점 공격 성공률
공격(시도) 2점후위 서브 블로킹 합계
2005 시즌 -
정규리그
플레이오프
챔피언결정전
16
2
4
59
7
16
181(582)
34(86)
80(200)
0
0
0
10
0
3
23
3
4
214
37
87
31.10%
39.53%
40.00%
2005~2006 시즌 -
정규리그 19 70 194(667) 10 4 17 225 29.09%
2006~2007 시즌 -
정규리그 16 46 128(425) 4 1 16 149 30.12%
2007~2008 시즌 -
정규리그 27 109 312(1020) 24 8 26 370 30.59%
2008~2009 시즌 (정규리그 5라운드까지)
정규리그 19 66 175(589) 0 3 20 198 29.71%

※대한민국 V-리그 여자부에서는 백어택(후위 공격)에 2점을 부여하는 제도를 시행했던 적이 있어 공격 기록에서 백어택으로 획득한 득점을 따로 분리하여 '2점후위'로 기록하였다. 이 제도는 2008~2009 시즌에 사라졌다.

수상 경력[편집]

참조 문서[편집]

  1. 현윤경 기자. "여자배구 임효숙, 아킬레스건 수술..시즌 끝", 《연합뉴스》, 2006년 2월 3일 작성. 2008년 5월 25일 확인.
  2. 김성원 기자. "아킬레스건 파열 KT&G 임효숙 3개월간 스테로이드 8차례 주사 충격", 《일간스포츠》, 2006년 2월 8일 작성. 2008년 5월 25일 확인.

연결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