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조동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일본의 조동종은 중국의 조동종을 일본이 수입한 것이다. 중국과 한국에서는 조동종이 유행하지 못했으나, 2012년 현재 일본불교 최대 종파이다.

역사[편집]

일본의 조동종의 종조(宗祖)인 도겐(道元: 1200~1253)은 1227년 송나라에 들어가 중국 조동종의 선승장옹여정(長翁如淨)에게 가르침을 받았으며 그의 열반묘심(涅槃妙心)을 계승하였다.[1] 그는 1229년 귀국하여 일본에 조동종을 전파하였다.

도겐묵조선을 수양하고 마음이 곧 부처라고 제창하였다.[1] 따라서 도겐의 조동종에도 주관적 관념론의 철학사상이 분명히 드러나 있다.[1] 그는 "이란 일체의 법이요, 일체법이란 다만 일심(一心)인 것이다"라고 말하였으며, 또 "산하대지와 일월성신은 모두 이다"라고 말하였다.[1] 이를 통해 보면 그의 사상은 임제선(간화선)의 철학사상과 완전히 같다는 것을 알 수 있다.[1]

선종은 일본에 전파되자 조정과 막부 장군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아 크게 흥성하였다.[1] 그런데 조동종의 신도는 대부분이 하위층 농민들이었다.[1] 이런 연유로 일본에서는 "조동의 농민, 임제의 장군"이란 말이 전해졌다.[1]

선승들은 송나라를 자주 왕래하여 송대의 문화를 대량으로 받아들였으며, 일본불교사상에 큰 영향을 끼친 오산문학(五山文學)을 형성하였다.[1]

2012년 현재 일본 불교 최대 종파이다.[2]

대한민국[편집]

구한말 일본 조동종은 적극적으로 침략을 지원하였다. 2012년 에도시대 양식을 한, 국내 유일의 일본식 사찰인 군산 동국사에 참회비가 세워졌다.

주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