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상용한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일본의 상용한자(일본어: 常用漢字 (じょうようかんじ) 조요칸지[*])는 현대 일본어의 표기에 사용되는 한자 가운데 일본 문부과학성 국어심의회가 ‘한자와 관련한 정책’에 따라 발표한 표준 한자이다.제2차 세계 대전 직후 제정된 고등 교육 수준의 표준 한자인 당용한자(일본어: 当用漢字 도요칸지[*])를 일부 개편하여 만들어졌다.

2010년 6월 개정이 이루어져 종전의 1945자에서 5글자가 빠지고 196자가 늘어나 현재는 2,136자이다.

개요[편집]

상용한자는 1981년 10월 1일 일본의 내각 고시 제1호 '상용한자표'(常用漢字表)에 의해 발표되었다. 이 고시에 따르면 '법령, 공용, 문서, 신문, 잡지, 방송 등 일반 사회 생활에서 사용할 때, 효율적으로 공통성이 높은 한자를 모아 알기 쉽고 소통하기 쉬운 문장을 표기하기 위한 한자 사용의 기준'을 제시한다고 한다.

1981년의 상용한자는 총 1,945자에 4,087음훈(2,100 음, 1,987 훈)으로 구성되어 있었으나, 현재는 총 2,136자에 4,388음훈(2,352음, 2,036훈)로 구성되어 있으며, 그 구성은 크게 다음과 같다.

  • 초등교육과정 학습 대상에 포함되는 1,006자: 일본에서는 이를 교육한자(教育漢字)라고 표현하고 있으며, 이 한자 목록은 2010년 개정에서 변하지는 않았다.
  • 중고등학교 학습 대상에 포함되는 1,130자

1981년 개정시 당용한자와 다른 점[편집]

글자 수는 아래의 95자가 늘었고 삭제된 문자는 없다.

  • 글자 모양을 바꾼 한자: 당용한자의 '燈'이 ‘灯’으로 바뀌었다.
  • 음훈(音訓)이 추가된 한자: (は·える) / (いこ·う) / (かお·る) / (うれ·える) / (うた·う) / (ロウ) / ()
  • 음훈이 없어진 한자: (はだ) / (めくら)

2010년 개정에서의 변경[편집]

우선 다음의 196자가 추가되었다.
挨 曖 宛 嵐 畏 萎 椅 彙 茨 咽 淫 唄 鬱 怨 媛 艶 旺 岡 臆 俺 苛 牙 瓦 楷 潰 諧 崖 蓋 骸 柿 顎 葛 釜 鎌 韓 玩 伎 亀 毀 畿 臼 嗅 巾 僅 錦 惧 串 窟 熊 詣 憬 稽 隙 桁 拳 鍵 舷 股 虎 錮 勾 梗 喉 乞 傲 駒 頃 痕 沙 挫 采 塞 埼 柵 刹 拶 斬 恣 摯 餌 鹿 𠮟 嫉 腫 呪 袖 羞 蹴 憧 拭 尻 芯 腎 須 裾 凄 醒 脊 戚 煎 羨 腺 詮 箋 膳 狙 遡 曽 爽 痩 踪 捉 遜 汰 唾 堆 戴 誰 旦 綻 緻 酎 貼 嘲 捗 椎 爪 鶴 諦 溺 塡 妬 賭 藤 瞳 栃 頓 貪 丼 那 奈 梨 謎 鍋 匂 虹 捻 罵 剝 箸 氾 汎 阪 斑 眉 膝 肘 訃 阜 蔽 餅 璧 蔑 哺 蜂 貌 頰 睦 勃 昧 枕 蜜 冥 麺 冶 弥 闇 喩 湧 妖 瘍 沃 拉 辣 藍 璃 慄 侶 瞭 瑠 呂 賂 弄 籠 麓 脇

그리고 다음의 다섯자는 삭제되었으나, 당해 동시에 개정된 신생아용 인명 한자에는 삭제되지 않아 인명에는 사용이 가능하다.
勺 錘 銑 脹 匁

음 훈에 있어서는 다음의 변동이 있었다.

  • 추가 : 委(ゆだねる)、育(はぐくむ)、応(こたえる)、滑(コツ)、関(かかわる)、館(やかた)、鑑(かんがみる)、混(こむ)、私(わたし)、臭(におう)、旬(シュン)、伸(のべる)、振(ふれる)、粋(いき)、逝(いく)、拙(つたない)、全(すべて)、創(つくる)、速(はやまる)、他(ほか)、中(ジュウ)、描く(かく)、放(ほうる)、務(つとまる)、癒(いえる・いやす)、要(かなめ)、絡(からめる)、類(たぐい)
  • 변경 : 側 - 훈독 かわ 를 がわ로 변경
  • 삭제
    • 음 : ()
    • 훈 : (), (つからす)

법령에서의 사용[편집]

법령에서는 상용한자만을 사용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는데, 상용한자 외의 글자는 단어 자체를 바꾸거나, 상용한자 외의 글자만 히라가나로 쓰거나, 혹은 상용한자 외의 한자를 사용하되 처음 나온 한자에 대해서만 후리가나(루비)를 표기하는 방법이 사용된다.

단어 자체를 바꾸는 것은 일본 전후 시기 당용한자를 사용할 때 많이 쓰였다. 예를 들면 포기(抛棄 (ほうき) 호키[*])라는 단어를 같은 음의 다른 한자 방기(放棄 (ほうき) 호키[*])로 바꾸는 것이다. 그밖에도 시체(屍体 (したい) 시타이[*])를 사체(死体 (したい) 시타이[*])로 대체하고 수학의 함수(函数 (かんすう) 간스[*])를 관수(関数 (かんすう) 간스[*])로 표기하거나 간첩(間諜 (かんちょう) 간초[*])이란 단어를 스파이(スパイ)로 쓰는 것도 이에 포함된다.

히라가나로 쓰기는 기계적으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많이 사용되어 왔지만 동음이의어가 있는 경우와 주둔지(駐とん地/駐屯地), 부두(ふ頭/埠頭)의 예처럼 단어의 일부만 히라가나를 쓰는 부자연스러움이 있고 또한 학문적으로는 한자를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이기 때문에 점차 잘 사용되고 있지 않다.

처음 나오는 한자에만 후리가나를 표기하는 방식은 상용한자 사용의 원칙를 따르면서도 자연스러운 표기를 할 수 있어서 법조문 등에 많이 이용되고 있다.

헤이세이 시대로 들어오면서 구어화 된 형법, 민사소송법 등은 모두 이 방식을 사용한 예이다.

재검토의 움직임[편집]

2005년 2월 문화심의회의 국어 분과회가 ‘정보화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서 상용한자 본연의 모습을 검토해야 한다’는 보고서를 해당 심의회에 제출했다. 이에 따라 같은 해 3월 나카야마 문부 과학상은 상용한자표의 재검토에 관해 문화 심의회에 문의했다. 같은 해 9월부터 문화심의회 국어 분과회의 한자소위원회(漢字小委員會)가 상용한자의 재검토의 심의에 들어갔다. 같은 해 2월 2일 니혼게이자이 신문에 따르면 상용한자의 재검토에 대해서는 5~6년 후를 전망하고 있다고 한다.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