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구석기 시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해수면 위의 지역
식물 무생식 지역
바다
일본의 역사
日本史
Mountfujijapan.jpg

v  d  e  h

일본 열도의 구석기 시대(일본어: 日本列島の旧石器時代 (にほんれっとうのきゅうせっきじだい))는 인류가 일본 열도로 이주를 시작하였을 시기인 3만 5000년부터 1만 4000년까지의 (일본의 신석기 시대 이전) 시대로 추정한다. 무토기 시대(無土器時), 선토기 시대(先土器時代)라고도 한다. 구석기 시대의 말기(末期)는 아오모리 현 소토가하마 마을 오다이야마모토이치 유적(大平山元I遺跡)에서 출토된 토기에 부착한 탄화물의 'AMS법방사성 탄소연대측정 역년교정연대법'에 의해 1만 6500년 전으로 추정한다. 신생대 제4기 플라이스토세 말기부터에 해당하는 이 시기는 일본이 유라시아 대륙과 연결되어 있었고, 빙하기와 간빙기를 거쳐 현재의 일본 열도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는 것이 전통적인 견해이지만 이에 대한 반론도 제기되고 있다. 일본 열도에서 인류의 족적은 이와테 현 도노 시 가네토리 유적(金取遺跡)에 의해 4 ~ 6만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약 4만년 전의 유적지에서는 지적으로 효율적인 작업의 흔적도 확인되고 있어, 후기 구석기 고증, 일본인의 기원 고증에 큰 단서를 제공하고 있다. 유적을 통해 채집·수렵생활을 영위했을 것이고 2만년 전에는 매장의 풍습도 생겨났음이 알려져 있다. 토기에 대해서는 아직 충분히 해명되지 않고 있다.

지질[편집]

지질학적으로는 빙하기라고 불리는 신생대 제4기 플라이스토세(약 2백만 년 전부터 1만 년 전) 말기부터 홀로세(1만년 전부터 현재까지) 초두까지를 말한다. 일본에 불완전하지만 호상 열도의 형태가 완성되기 시작한 것은 지금부터 약 5백만 년 전 쯤이다. 이 때는 아직 유라시아 대륙과 육지로 연결되어 있었다. 일본은 플라이스토세(180만~1만년전)에서는 대륙과 이어져 있어서 전체적으로 한반도와 같이 동아시아대륙의 동단의 반도를 이루고 있었으며, 대륙과 같은 구석기문화가 전개되고 있었다. [1][2] 플라이스토세 전기에서 중기에 걸쳐서 빙하기간빙기가 2번 반복하고 여기에 동반하여 간빙기에는 해수면이 상승하고 빙하기에는 하강하였다. 이 때, 화산의 분화에 따른 지각변동으로 지형의 변화가 일어났다. 그러나 이 시기까지는 일본열도와 동아시아대륙의 지세는 변하지 않았다. [3]그래서, 약 2만년 전까지 유라시아 대륙과 연결되어 인류의 왕래가 이루어졌던 일본 열도 [4]:17플라이스토세 후기(12만6천년전~1만년전)가 되면, 전 세계적으로 대량의 빙하가 녹아서 해수면이 상승하여 약 1만 2천년 전에 대한해협(현해탄)과 쓰가루 해협 등 일본을 둘러싼 제해협이 형성되고 최종적으로는 홀로세 초인 1만년 전쯤 모든 해협이 확정되어 유라시아 대륙에서 완전히 분리되었다 .[5] [4]:17

이와 같이, 종래의 학설에서는 빙하시대에 일본 열도는 대륙과 연결되어 있어 일본인의 선조는 사냥감을 쫓아 일본 열도까지 오게 된 것으로 여겨져 왔으나 [6], 근년의 연구에서는 빙하기의 최한기(最寒期)에도 쓰가루 해협, 쓰시마 해협에는 바다가 남아 있어 대륙과 연결되어 있지 않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또한 배를 타지 않으면 왕래할 수 없는 이즈 제도·고지마 섬 산 흑요석간토 지방의 후기 구석기 시대의 적에서 발견된 것에서 “일본인의 선조는 배를 타고 일본 열도로 왔다”라는 연구자의 발언도 신문에 보도되었다[7].

유적[편집]

일본 열도에서 인류의 족적은 이와테 현 도노 시 가네토리 유적(金取遺跡)에 의해 8 ~ 10만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8]한편, 약 4만년 전의 후기 구석시시대 초기부터 흑요석의 채굴이 계속되어 온 다카하라 산 흑요석 원산지 유적군(高原山黒曜石原産地遺跡群)에서는 지적으로 효율적인 작업의 흔적도 확인되고 있어, 후기 구석기 고증, 일본인의 기원 고증에 큰 단서를 제공하고 있다.

주거와 무덤[편집]

일본의 구석기 시대 유적은 대지·단구·구릉·고원 등 전망이 좋은 플라이스토세의 대지 연변에 있는 경우가 많다.

일상생활 장소로서의 거주지 유적, 사냥감해체장소 유적, 석기제작장 유적 등이 있다. 정주 주거 유적의 출토 예가 적기 때문에 구석기 시대 사람은 일정한 생활 영역 내를 이동하면서 채집·수렵생활을 했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구석기 시대의 사람들은 대부분 동굴과 바위그늘을 주거지로 이용하였다고 알려져 있으나, 움막 주거지도 적지 않게 발견되고 있다. 오사카 부 후지이데라 시의 하사미산 우적의 주거지가 잘 알려져 있다.

그 외, 사자를 매장하는 널무덤이 발견되고 있다. 사자가 생전에 사용하던 장신구와 석기·옥 등을 부장하고, 거기에 적색 안료가 남아 있는 경우가 있다. 시베리아캄챠카 반도, 동아시아에서 사자를 매장하는 습속은 늦어도 2만년 전에는 생겨난 것으로 여겨진다. 주술적인 것으로 만들어진 듯한 높이 약 9cm, 너비 2~3cm의 고케시(こけし, 손발이 없는 원통형의 몸통에 둥근 머리가 붙는 모양의 인형) 모양의 석우(石偶, 돌로 만든 작은 인형)가 출토되기도 한다. 또한, 자갈로 가는 선 모양을 만들어 동물을 묘사한 것도 발견된다.

구석기 시대 유적은 석기와 파편 등의 유물이 집중되어 있는 곳이 여러 곳, 복수의 자갈 군, 화로터, 주거지 터, 토갱, 묘갱 등으로 구성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집락촌의 규모와 구성은 아직 잘 알려져 있지 않다.

토기의 출현[편집]

일본에서 최초로 토기가 어떻게 출현하였는지에 대해서는 분명히 알 수 없고, 특별한 증거가 있는 것도 아니나 일단은 북방에서 전파되어 왔다고 여겨지고 있다. 어쨌든 구석기 시대의 종반에는 규슈에서는 콩알무늬토기(豆粒文土器, 나가사키 현 센푸쿠지 동굴 유적(泉福寺洞窟) 출토)가, 혼슈에서는 민무늬토기가 출현하였다. 일반적으로 토기는 운반·저장·취사에 쓰였으나, 토기가 막 출현하기 시작한 이 시기의 토기의 역할은 아직 충분히 해명되지 못했다.

간석기

각주[편집]

  1. (2004) 〈일본의 역사〉,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도서출판 범한 “일본은 경신세(更新世)에서는 대륙과 이어져 있어서 대륙과 같은 구석기문화(舊石器文化)가 전개되고 있었으나...”
  2. 연민수 (1998). 《일본역사》. 보고사, 15쪽. ISBN 89-86142-81-3 “일본열도는 지질학에서 말하는 홍적세 초기의 빙기(기원전200만년~60만년)에는 한반도와 육지로 연속되어 있어, 전체적으로 동아시아대륙의 동단의 반도를 이루고 있었다.”
  3. 연민수 (1998). 《일본역사》. 보고사, 15~16쪽. ISBN 89-86142-81-3 “이후 홍적세 전기에서 중기에 걸쳐서 간빙기와 빙기가 2번 반복하고 여기에 동반하여 간빙기에는 해수면이 상승하고 빙기에는 하강하였다. 그러나 이 시기까지는 일본열도와 동아시아대륙의 지세는 변하지 않았다.”
  4. 박찬수 (2003), 《한국에서 쓴 일본 역사 이야기》
  5. 연민수 (1998). 《일본역사》. 보고사, 16쪽. ISBN 89-86142-81-3 “홍적세 후기가 되면 전 세계적으로 대량의 빙하가 녹아서 해수면이 상승하여 쓰시마(対馬)․대한해협 등 일본을 둘러싼 제해협이 형성되고, 최종적으로는 충적세 초인 1만년 전쯤에 모든 해협이 확정되어 현재의 일본열도가 탄생하게 되었다.”
  6. 「동북아시아와 일본의 구석기 문화(東北アジアと日本の旧石器文化)」오바타 히로키(小畑弘己) 『일본의 고고학(日本の考古学)』나라문화재연구소 편(奈良文化財研究所編) 2007년
  7. 2007年04月14日Asahi.comニュース-陸続き否定情報、3万5千年前の黒曜石採掘坑遺跡情報
  8. 일본 열도에서는 후기 구석기 시대 이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인류 화석은 발견되고 있지 않다. 그러나, 최종 빙기 이전에 도래한 것으로 보이는 포유동물의 화석은 각지에서 발견되고 있어, 이러한 동물을 쫓아 대륙의 구석기인이 일본 열도로 이동했을 가능성은 충분히 생각해 볼 만하다.